인피니트 스트라토스 6권... 나락으로 떨어지기... 라노베 이야기

IS 인피니트 스트라토스 6IS 인피니트 스트라토스 6 - 2점
유미즈루 이즈루 지음, 한신남 옮김, 오키우라 그림/학산문화사(만화)


이 소설의 가장 큰 문제가 뭐냐고 물으면 바로 이벤트는 있지만 이야기는 없다라는 점이 아닐까 합니다. 이미 제가 3권, 5권에서 처절하게 깠던 부분이긴 한데 이야기 진행은 안 하고 역시 쓸데없는 이벤트씬만 나열하고 있습니다.

작가의 발전이 없는 경우는 있지만 그것은 보통 작가의 필력이나 이야기의 진행 전개 방식이 이미 완성되어서 발전할 이유가 없는 고유한 특징이 있는 경우에 납득할 수 있는 것이지, 적어도 IS의 작가에게는 해당되지 않는 이야기지요. 사실 기브 업과 IS 6권 중에서 어느 쪽이 더 병신이 될까 고민하다가.... 이미 죽은 몸 더 죽어보자 생각을 하고 IS 6권을 샀습니다만, 역시 기브 업을 샀어야 하지 않는가라는 후회가 몰려왔습니다.

광고까지 다 합쳐야 겨우 200페이지가 되고, 소설 내용은 186 페이지라는 것은 일단 그렇다고 봅시다. 50페이지도 안 되어도 ㅆㅂ 이렇게 멋진 소설이라는 작품은 분명히 있으니까요. 하지만 인피니트 스트라토스는 그렇지 않습니다. (다..당연한가?)

4권부터 작가의 글 솜씨가 늘어서(?) 그래도 이 전처럼 글을 읽다가 끊어지지는 않습니다만.. 그게 답니다.



오히려 히로인들의 성격이 Ctrl + C, Ctrl + V 가 되어서 사실상 몰개성화 되었습니다. 캐릭터들 하는 행태가 다 똑같아요....



이게 정말로 문제입니다.

하는 말투라던가 차이는 있지만, 그래도 나름 모두들 개성이 있었는데 다 죽어버리고, 행동 양식이 다 같아져 버렸습니다. 그렇다고 나오는 이벤트씬들이 뭔가 특이하냐면 그건 또 아니고, 이 전권들의 반복이나 마찮가지 입니다. 또 쇼핑에 지나가던 다른 여캐 만나서 주인공 말실수 하고 어쩌다가 어디서 이치카가 먹여주는 이벤트 하고 그렇습니다....

안마 이벤트나 쇼핑 이벤트나 떠 먹여 주기 이벤트나... 봤던 이야기만 또 하고 또 하고 그렇습니다. 5권에서 포..포풍 처럼 분 다테나시 회장님 이벤트가 있었지만 그것도 이 번에는 그냥 팍 줄어서 조용합니다만, 왠지 회장님도 본듯한 캐러가 되어버렸습니다.

여기서 가장 웃긴 것은 진짜 원래 이 번권의 목표였던 캐논볼 패스트는 마지막에 작게 나오다가 그냥 외부 난입으로 끝... 이건 1권 패턴이지요.


솔직히 이 소설이 애니화 버프.. 또 그 애니는 시기상 정통 하렘물이 없는 틈이라는 점이나 마마마와 같은 작품들 때문에 일어난 평범한(?) 작품을 읽고 싶다는 욕구 등의 여러 요인으로 인해서 히트를 하고 있습니다만, 솔직히 기브 업을 사세요. (하지만 난 또 다음 권을 사겠지...)

너무 뻔한 내용, 반복되는 크리셰, 정말로 평면화 된 캐릭터, 왜지 뻔한 적들.... 솔직히 제가 무엇을 봤는지 모르겠습니다. 전 그저 메카 소녀들을 보고 싶었을 뿐이었다고요....

제발 작가의 이야기가 발전이 있길 바랍니다... 하지만 들리는 이야기로는 7권은 더 심하다고 아마 안 될꺼야...T_T.

http://roricon.egloos.com2011-04-14T04:05:340.3210




덧글

  • 행인5 2011/04/14 13:09 # 답글

    전 일러스터 분의 그림 실력이 늘어가는걸 보는 재미로 보고 있습니다!(?!)
  • 로리 2011/04/14 13:11 #

    7권은 실제 애니화의 미려한 그림 때문인지 엄청난 노력으로 발전했다더군요
  • 네리아리 2011/04/14 13:14 # 답글

    별이 없어! 헐...
  • 로리 2011/04/14 13:17 #

    ....... 하나도 안 주고 싶었습니다만.
  • 케이군 2011/04/14 13:23 # 답글

    애니는 정말 마크로스 제작진이 살린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작자 버프
  • 로리 2011/04/14 13:25 #

    쿠라시마 토모야스의 원화 덕이기도 하지요
  • jagddoga 2011/04/14 13:29 # 답글

    초동 3만의 미스테리...
  • 로리 2011/04/14 13:30 #

    아?!
  • 지조자 2011/04/14 14:07 # 답글

    쿨럭... 원작은 나아진게 없나 보군요;;;
  • 로리 2011/04/14 14:15 #

    사실 애니도 후반기에는 좀 심했지요
  • 소닉 2011/04/14 14:14 # 답글

    그런데 잘 팔리죠. 뭐 할 말이....ㅋㅋㅋ작가는 잘 팔리니깐 발전할 마음은 없고
    Ctrl + C, Ctrl + V 만 해대는 기분인 듯요.ㅋㅋ
  • 로리 2011/04/14 14:15 #

    아흑아흑아흑
  • あさぎり 2011/04/14 14:27 # 답글

    앞으로 IS는 남는 카드포인트로나 살 생각인데 이 글을 읽으니 카드포인트가 아까워지네요... OTL
  • 로리 2011/04/14 14:29 #

    기브 업을 사셔야 합니다. (야!)
  • shyni 2011/04/14 18:22 # 답글

    냅 둘다 샀어요 (OTL......) 기브업은 얼마나 병신같을까! 라면서 같이 질러준게 주요 포인트...
    그러면서 밀어뒀던 중2병 포스 쩌는 혹은 현제진행형의 흑역사를 봤는대 엄청 제밌군요 ㅡㅡ..(.........)
    저런 맛이가는 레알2병 쩌는 중2 여동생이라....
  • 로리 2011/04/14 23:02 #

    이야아아아아~~~~~

    대단하십니다.
  • 루시펠 2011/04/14 19:05 # 답글

    이럴때 필요한 것은? "포기하면 편합니다."
  • 로리 2011/04/14 23:02 #

    아?!
  • 라피에사쥬 2011/04/14 21:55 # 답글

    이쯤 되면 양산형 작가의 반열에 올랐다는 생각입니다 -_-
  • 로리 2011/04/14 23:02 #

    뭐랄까 양산형 작가도 어렵겠단 생각을 합니다.
  • milccali 2011/04/14 22:32 # 답글

    보면서 책에 버그가 있어서 스토리가 루트하나 했죠.

    이 책을 보면서 느낀게 우리나라의 판타지 소설도 일본에서 나왔으면 애니화 됐거나 잘 팔렸을 물건이 많은 것 같습니다.
  • 로리 2011/04/14 23:03 #

    예전에 트라이와잇 같은 것 깐 것이 부끄럽더군요(!)
  • 詩人 2011/04/14 23:08 # 답글

    독자들이여! 나는 생각하기를 그만뒀다!

    ...자가는 빨리 병 치료하고 집필특훈부터 받아야 할 것 같습니다
  • 로리 2011/04/14 23:11 #

    뭐 1, 2권은 발전 가능성이 있으니깐... 3권은 작가가 아프다니깐... 4권은 오오오 꽤 재미있잖아... 작가 발전했네!!! 5.. 6..권은 으악~~~~ T_T

    진짜 편집부가 좀 집필 훈련 부터...
  • 파란귀신 2011/04/15 00:51 # 삭제 답글

    아무리 봐도 애니버프...(...)성우버프(...)제작진버프(...)애니를 먼저 보고 원서,정발을 번갈아가며 봤는데... 아니나 다를까, 둘 다 병맛이더군요. 동생도 보더니 책을 접어버리더랍니다. 제작진들... 고생 좀 했겠구나 싶더랍니다.(...)
  • 로리 2011/04/15 00:54 #

    사실 그렇다고 해서 작화나 연출이 아닌 스토리적인 해석이 애니가 잘 된 것은 또 아니라서... ^^;; 설정 오류도 크고요
  • eigen 2011/04/15 01:24 # 답글

    표지하나는 참 이쁘네요. 일러스트집이 나오면 그거나 사야겠어요.
  • 로리 2011/04/15 10:31 #

    일러스트레이터는 다행이 더 발전 중이지요
  • creasy 2011/04/15 07:46 # 답글

    IS.. 애니화에 처음에 기대 좀 했다가 두어편 보고 나가 떨어졌어요 (...)
  • 로리 2011/04/15 10:31 #

    아아아 T_T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9 대표이글루_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