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옵티머스Q 진저브레드 업글 포기?! IT 이야기


1. 뭐, 듣고 있냐 헬지?라고 하는데, 솔직히 기대한 사람 있었나요? 깔 타이밍 생각하고 모두 엘지 깔 생각하는 거지. LG가 잘했다고는 눈꼽만큼도 생각하지 않지만 현재의 분위기는 그냥 LG만 까면 된다 분위기로 바뀌는 듯 합니다.


2. 사실 안드로-1의 경우에는 첫 안드로이트 테스트용(....), 옵티머스 Q, Z의 경우에는 첫 스냅드래곤 1세대 테스트용으로 감잡아 보려고 만든 케이스에 가깝지 않는가 하는데(Q의 봉인 몽록을 보면 시스텝이 불안하면 일단 막는다 같은 것을 보면 -_-) 문제는 제품 기획이나 정리를 할 컨트롤 타워가 이 당시 없었던 것이 아닐까 싶은게 당시.. 그리고 지금도 LG의 문제가 아닐까 합니다.

특히 소수의 하이엔드 간판 모델이 제품 전체의 이미지를 아우르는 스마트 폰 시장에서 사실상 LG의 간판 모델이 된 옵티머스Q에 대한 지원 문제는 주목의 대상이 될 수 밖에 없다는 점을 너무 간과하고 있었던 것이 아닐까 합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옵티머스Q의 업그레이드 문제에 대해서 이랬다 저랬다 이야기에 뒤에 나온 옵티머스 원에 대한 업그레이드 소비자 대응도 이랬다 저랬다 이야기가 문제였지요.

저 부분에 대해서는 그냥 확정된바는 없습니다라고 하거나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아야 했다고 봅니다만... 이미 떠나간 배...


2-1. 여기서 문제는 소문에 따르면 퀄컴이 1세대 스냅 드래곤에 대한 진저브레드 지원을 끊었다 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1세대 스냅을 사용한 실제 베가는 일정 없음 베가X LGT버젼도 진저브레드 정식 일정 발표가 아닌 일단 12월 중 업글 예정만 뜬 것을 보면 말이지요.(HTC만은 예외인게 퀄컴 개발인력이 상주 하면서 지원 드라이버를 만든다고 -_-;;;)

2-2. 더군다나 디씨등에서 돌았던 LG 모바일 개발팀 글같은 카더라 이야길 들어보면 당시 저때 개발팀 전체가 딴 회사로 튀었다니 하는 이야기도 나옵니다... 그게 아니라도 당시 개발자들이 현재 LG에 남아있지 않는 듯 한 것이 예전 자그니님의 옵티머스Q2 인터뷰 때의 뉘앙스 같은 것이 보이지요.


3. 결국 진저브레드나 다음 아이스크림 샌드위치의 문제를 보면 알겠지만, 결국 특정 AP에 올인하지 않으면 자사 제품 안에서도 파편화 현상을 막을 수 없다는 것만 보여주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사실 삼성전자의 임직원은 10만명, 임원만 980명 수준인데, 280명에 임원에 3만 2천명의 LG가 삼성과 동등한 경쟁을 하려면 제품을 한 두개에 집중하는 전략을 보였어야 합니다. 문제는 그걸 못했고 또한 안 했다는 것이지요.

3-1. 사실 삼성 전자 모바일 사업부만 2500명이 넘는다는데... 저기 분들을 평균잡아 1.5억 연봉으로 계산하면... 저런 세력과 싸우려면 전략의 집중이 필요한데 그게 너무 부족했던 것이 아닐까 합니다.


4. 차라리 윈도우 폰으로 방향을 틀어버렸으면 하는데, 문제는 LG 이름값을 쓰기 어렵고, 현재 시장에서 팔리는 제품이 아니라는 것이 문제겠지요.


5. 결국 스마트폰의 지원 부분을 생각하면 (1) 자사가 OS를 만들거나 (2) AP를 만들거나 (2) AP업체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갖추고 있거나 이 세가지 범위에서 생각해야하지 않는가 싶기도 하군요.


6. 그런데 사실 일반 분들이 휴대폰 업그레이드를 하고 다니는가 싶으면 그것도 애매하긴 합니다만,(사진관에서 일하면서 이클레어 갤스도 보다보니 -_-;) 그래도 휴대폰 OS업데이트라는 것이 제조사의 사후지원에 대한 바로미터라고 할 수 있다보니 되도록이면 되는 폰이 좋겠지요.



PS. 옵티머스 Z는 아무도 이야기 하지 않잖아? 아마 안 될꺼야...(야!)

덧글

  • 가라나티 2011/11/19 03:09 # 답글

    엘지: 제발...제벌 절 까주세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더...더 까주세요, 여러분~~

    ...아무래도 엘지 높은 분들은 M 성향인 것이 아닌지 의심이 되기 시작합니다...
  • 로리 2011/11/19 14:34 #

    아아아아 T_T
  • Brandon 2011/11/19 04:39 # 삭제 답글

    거의 모든 부분에서 격렬히 공감합니다만 삼성과 양적으로 비교함으로써 LG는 의지가 없는 것이 아니고 오로지 역량이 없다라고 결론내리기는 애매한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삼성이 OS부분 인력이 무지막지하게 많은 것은 사실입니다만 삼성은 무엇보다 자사 AP에 대한 커널 지원이 있어야 하고, 안드로이드 뿐만 아니라 취급해야 하는 OS가 LG에 비하여 많습니다. 안드로이드만 떼고 본다면 LG가 지금보다 더 '적절한' 자사 제품 지원을 하기 위해 삼성 수준의 질적/양적 엔지니어를 갖출 필요는 없습니다. 8분의1로도 충분하지 않을까 싶네요. 안드로이드가 다른 OS에 비하여 디바이스 드라이버를 개발-적용하기가 상당히 간단하다는 점도 있구요.

    물론 현상태에서는 LG가 추가적으로 양적 투자를 해야 한다는 점에는 동의하지만,이것이 LG입장에서 감당하기 벅찰만큼의 비용이란 생각은 하고 있지 않습니다. 물론 최근 기습 증자하고 그러는 것 보면 상황이 좋지 않은 것 같긴 한데, 그런 상황에서 그만큼 리스크를 감당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하고 있는 거겠지요. 마지막에 말씀하신 것 처럼 업그레이드 안해준다고 욕하는 여론이 인터넷에서야 절대적이지만 중요한 것은 판매점 분위기이니까요.
  • 로리 2011/11/19 14:38 #

    삼성의 AP지원은 반도체쪽에서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모바일 쪽에서 하고 있나요? 물론의지의 문제는 맞을 껍니다. LG 그룹으로 보나 LG전자의 규모라는 것이 절대 작은 회사는 아니니니까요. 하지만 개발 인력, 지원 인력 전체를 나누고 보자면 그 리스크라는 것이 절대 작지는 않을 것 이라고 봅니다.
  • Brandon 2011/11/19 04:55 # 삭제 답글

    그리고 AP가 달라도 코어아키텍처는 똑같고, 디바이스 드라이버는 유저스페이스에서 돌아가게 되어 있으니 GPU정도가 개발 bottleneck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만, 드라이버들을 AP회사의 인력에 전적으로 의존하겠다는 생각이 아니라면 여러 AP를 동시에 고려하는 것이 그다지 비싼 초이스는 아닐 것 같습니다. AP회사 별로 특정 트렌드의 발매 시점이 현저하게 차이가 나는 상황에서 이런 다회사 AP 전략이 가지는 비지니스적인 이점도 상당하고요 (일례로 내년 초에 쿼드코어 제품을 내려면 테그라밖에 방법이 없죠). 앞서 말씀드린 이유때문에, 엔지니어의 질과 양을 정말 최소한으로만 확보해도 특정 AP에 올인하지 않는다고 해서 파편화를 방지할 수 없을 것 같지는 않군요.
  • 로리 2011/11/19 14:45 #

    다양한 AP를 사용하는 것이 비지니스적이나 마켓팅적인 이점이 있다보니 그게 어려운 점이겠지요. 다만 여러 AP를 사용하는 것이 비싼 초이스가 아니라고 하는 점에는 동의하기 어렵습니다. 저런 재대로 된 개발인력 1명을 연봉 1~2천만원에 움직일 수 있는 것은 아닐테고, 다른 AP를 쓸 때마다 그에 대한 인력이 있어야 하고 유지관리 인력과 개발인력이 또 나뉘게 될테니까요.
  • 이네스 2011/11/19 07:45 # 답글

    진짜 자체AP따윈 금성반도체 날려먹으며 상큼히 날아갔고.
    돈으로는 진리의 캐시카우 반도체가 있는 삼전한테 안되고.
    브랜드네임도 IMF 이후 몰락한 LG로써는 그저 견적안나오는듯합니다.
  • 한국출장소장 2011/11/19 13:59 #

    브랜드네임 부분에선 동의하기 어려운게, 도리어 LG 물건, 휴대폰부터도 IMF 전엔 팔리지 않다가(화통, 프리웨이...) 싸이언이 나오고 그래도 안팔리다 00년대 중반에 초콜렛폰 등으로 재득세한걸 생각하면 말이죠.
  • 로리 2011/11/19 14:47 #

    브랜드 네임에서는 한국출장소장님의 말처럼 LG는 IMF이후 좋아진 것도 많습니다. 또 자체 AP에 대해서도 금성 반도체가 비메모리를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었습니다. 또 삼성 반도체는 캐시카우가 아니라 엄청나게 돈이 들어가는 돈먹고 돈먹기의 사업입니다.
  • _tmp 2011/11/19 14:58 #

    하이닉스가 내버려서 그렇지 IMF전 LG반도체와 현대전자는 각각 비메모리에 제법 공을 들였습니다. 이 중 현대전자가 그럴싸하게 한 건 50MHz짜리 펜티엄 클론 정도고, LG반도체는 가전용 비메모리를 하고 있었죠. DSP라든가 SoC라든가 말이죠. (개발용으로는 역시 펜티엄 반쯤 되는 MPU 정도까지는 기사화된 적 있습니다)

    이거 이어 왔으면 자체 AP도 꿈은 아니라고 할 수 있겠지만, 하이닉스가 못 살린 거 보면 뭐 현실은 시궁창인 거죠. 삼성도 까놓고 말해 비메모리로 돈번 건 고작 5년도 안되고.
  • 로리 2011/11/19 15:02 #

    현대전자가 한 것은 80386 클론 아니었나요?

    LG도 나름 하고 있었군요. 몰랐습니다... ^^;
    매그나칩 부분이 결국 분사화한 것을 보면 재대로 할 수 있었나 싶기도 하고... 삼성의 ARM이 언제부터 투자했는데 사실 정말 빛본 것은 최근이니까요.
  • _tmp 2011/11/19 15:15 #

    빅딜 당시 한가지 이슈가 되었던 게 비메모리 매출비중인데 (당연하다면 당연한 게 빅딜의 단초가 된 96년 반도체 대란이 DRAM값 급락이어서...) 그때 LG가 10%정도, 현대가 한자리수 초반이었습니다. LG가 잘나서가 아니라 그냥 현대가 그때까지는 내부 비메모리 수요가 없어서였던 거고 어차피 둘 다 듣보잡이고. 현대도 연구로는 펜티엄 클론까지는 해봤으니 도토리 키재기였을 것 같습니다. 386 클론을 했는지는 모르겠는데, 펜티엄 클론은 96년인가 현대전자 임원의 강연을 들어본 적이 있어서 틀림 없습니다.

    삼성도 AP가 아니라 가전용 SoC나 각종 드라이버로 유지를 해오던 게 비메모리인데, 아시다시피 이 부문은 오랜동안 삼성전자 단합의 핵심요소인 PS를 거의 못받는 것으로 유명했습니다.
  • RuBisCO 2011/11/19 10:47 # 답글

    2-2, 3 같은건 역량보다도 의지의 문제가 아닌가 합니다. 정확히 말하면 의지의 방향의 문제겠죠. 그리고 사실 기대는 아무도 안했죠. 특히 헬지의 호갱님들은 더더욱. 하지만 그렇다고 안까기엔 당한게 너무 억울하니까[...]
  • _tmp 2011/11/19 14:26 #

    글쎄요. 버그 패치도 아니고 '업그레이드'를 안해주는 게 '당했다'라고 할 만한 일인지는 의문입니다.

    결국 어디까지나 경쟁력이 떨어지는 거지, 나쁜짓을 하는 건 아니니까요.
  • 로리 2011/11/19 14:49 #

    개발자 100명을 잡고 있으려면 농담이 아니라 적어도 연간 100~200억 이상이 들어갑니다. (대기업 개발자가 연봉 1~2천 받는게 아니라면요) 1000명이면... 그게 2000명이면.... 저게 절대로 단순 의지의 문제는 아닙니다.
  • RuBisCO 2011/11/19 15:00 #

    그래서 의지의 방향의 문제라고 한거죠. 그걸로 끝났냐면 그게 아니고 더 맹렬히 모델 늘리기에 열중했으니까요. 거기에 돈을 들이는 것도 의지이지만 그 방향이 썩 좋은건 아닌거 같다는 이야기. 그리고 당했다고 할 만한게 처음에는 헬지의 사활을 걸었니 뭐니 하다가 윈모처럼 OS 가 막장난거도 아닌데 입을 싹 닦아버렸으니 소비자 입장에선 화가 나는거죠. 비슷한 이유로 모토롤라 사용자들이나 DHD, 넥서스 원 유저들도 화를 내고 있죠.
  • 로리 2011/11/19 15:05 #

    문제는 역시 안 팔린 제품에 대한 지원이 아니겠습니까? 또 개발진이 남아 있는가 문제도 있고요. 솔직히 삼성의 경우 엄청나게 팔렸기 때문에 지원이 강화되고 그게 다시 좋은 인상으로 변했다가 맞지 않는가 싶습니다. 갤스만해도 프로요 업글 때까지는 이 말 저말 많았으니까요.
  • RuBisCO 2011/11/19 15:33 #

    뭐 악순환이죠. 한명의 고객님을 호갱님을 만들어버리고, 그렇게 호갱님이 된 고객은 몇곱절의 예비고객들을 깔끔하게 날려버리고 그래서 안팔리니 또 고객님은 호갱님이되고(...) 이 고리에 빠지지 않을려고 악을써가면서 갤럭시 A같이 안팔린 모델들 조차도 계속 업데이트를 해줬구요.
  • 로리 2011/11/19 15:41 #

    갤럭시S가 안팔렸고, 사실상 안드로이드의 표준이 삼성이 되지 않았으면 갤A같은 제품에 투자를 했을지는 의문으로 봅니다. 또 자체 AP를 만들면서 AP지원에대한 SW대응에 인력이 삼성에게는 있었고요.
  • RuBisCO 2011/11/19 16:18 #

    뭐 그것도 결국 거슬러가면 그만큼 잘해냈기에 그만큼 잘 팔린거죠. 결국 뭐 될놈될이기도 한거지요. 다만 샘슝 역시 갤A등의 경우는 다 타사 AP를 쓰는 제품인데 그만큼 다양한 AP를 쓰고도 그 제품들을 다 지원해주는건 정말 위대한 자본의 힘인것 같습니다.
  • _tmp 2011/11/19 11:47 # 답글

    4.는 원래 그러려다가 뒤통수 맞은 거라 취할 전략이 아닌 것 같고,
    (실제로 WP7 초반 꽤나 기세 올리던 LGE가 오히려 요새 망고에서는 이야기도 안나오는 걸 볼 수 있죠)

    2.LGE쪽 친구 이야기에 따르면 나름 야심작이었던 게 Q보다는 Z입니다. 실제로 SKT용이기도 하고 (...)
    문제는 Q가 (특히나 판매량에 비해서도) 이상하게 과거 옵티머스 라인업 중 가장 이미지가 짙게 남은 물건이라는 거고요.
  • 로리 2011/11/19 14:50 #

    4. 오픈 소스가 아니다보니 확실히 자기 목을 남에게 맡기는 것 이니까요.

    2. Z는 재대로 광고도 안 하고... 역시 통신사의 버프랄까 밀어주기가 아주 많이 필요한 것으로 보입니다.
  • Hyth 2011/11/19 14:02 # 답글

    역시 다음 폰은 별셋으로 가야겠군요;;
  • 로리 2011/11/19 14:50 #

    아...T_T
  • Literaly 2011/11/19 14:56 # 삭제 답글

    네? 엘지가 스마트폰을 만든다고요? 전혀 몰랐어요..는 뻘소리고.

    과거 피쳐폰시절이라면 큰 버그가 없는한 업데이트를 안해도 별 문제 없지만, 계속해서 업데되는 어플등을 구동해야하는 스마트폰에서 OS업데이트를 등한시한다면.. 글세요. 잘해볼 생각이 없다고 봅니다. 그게 무능에서 비롯된 것이든 오판에서 비롯된 것이든 말이죠.
  • 로리 2011/11/19 15:00 #

    문제는 그 인력을 어디까지 그리고 어느 수준까지라는 것이겠지요. 또 얼마나 팔린 제품에 얼마나 투자해야하는가 문제도 있고요.

    LG가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진 않습니다. 구입한 소비자 입장에서야 평생 지원이 가장 좋겠지만 현실적으로는 그게 안 되니까요.
  • Hyth 2011/11/19 15:40 #

    평생지원까진 바라지도 않으니 제발 3년이라도 믿고 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_-;;
  • 근성공돌 2011/11/19 15:44 # 답글

    근데 지금도 LG 비메모리 합니당...:)
    그리고 DTV 시장에서 다른 비메모리 벤더들이 망투더헬을 타고 있는지라...
    (브로드컴 시망은 정말 쇼크였슴...--;)
  • 로리 2011/11/19 16:02 #

    아...브로드컴이 망했나요?
    dtv 칩셋만 철수한 것 아니었나요? MIPS사용했다보니....
  • 근성공돌 2011/11/20 13:52 #

    DTV 철수가 맞습니다...:) 혼란을 드렸다면 죄송...--;
  • 진짜 2011/11/19 18:32 # 삭제 답글

    저도 스냅드래곤 옵큐하고 멀티칩 마하랑 비교하다 마하로 가길 천만 다행입니다. 이번에 진저업글했더니, 그동안 이정도면 빠르다고 썼던 자신이 한심할 정도로 빨라지더군요. 특히나 32G 메모리 꽂고 10초 넘게 걸리던 갤러리가 3~4초만에 뜨고, 몇초씩 걸리던 카메라도 제깍제깍 찍히고, 그동안 속은 느낌.
  • 로리 2011/11/20 00:03 #

    만듦새나 용도에 따라서는 옵큐도 좋지요. ^^
    업그레이드를 포기한다면 트위터나 카톡 혹은 메일에서는 역시 쿼티의 장점이 있으니까요
  • dhunter 2011/11/19 19:26 # 삭제 답글

    cyanogenmod가 위대한건가요...;
  • 로리 2011/11/20 00:03 #

    엉엉엉
  • 2011/11/20 01:4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9 대표이글루_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