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귀남님의 의문을 풀어들이기 위해서 고음질 다운로드 서비스가 있는가? A/V 이야기

www.linnrecords.com (링크)


현재 CD 이상의 고음질 다운로더블 서비스를 하고 있는 곳으로 가장 유명한 곳은 역시 LINN 입니다.



LINN은 영국의 오디오 회사로 LP12라고 불리는 유명한 레코드 플레이로를 만들어서 업계에서 주목을 받은 회사입니다. 이 회사는 성공적으로 CD시대에 적응을 했고, 고가의 오디오를 내놓은 하이엔드 메이커로 유명한 곳 입니다. 이 곳은 단순히 기계를 내놓는데 그치지 않고, 레코드 업체를 만들어서 새로운 녹음으로 고음질 매니아들을 위한 SACD 같은 고급 앨범을 내는 곳입니다.

이 곳에서 재미있는 점은 단순히 고음질 MP3 (라고 해봤자 CD보다 못하죠) 뿐만 아니라 스튜디오 마스터급의 하이비트 하이샘플링의 파일을 다운로더블로 판매한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그걸 자사의 고가의 플레이어(혹은 타사의 플레이어도 플레이 가능)에 재생하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http://blog.danawa.com/prod/?&cate_c1=197&cate_c2=364&cate_c3=17166&cate_c4=0&depth=3&prod_c=840400

그러니깐.. 위의 링크 같은거요..

가격에 거품 무실 분을 위해서 링크로만 대체합니다. ㅎㅎㅎㅎ

음원 가격은 대략 10달러 정도로 알고 있습니다. DRM도 없고(사실 고음질 파일 그냥 재생안 되니 ^^;;) 휴대기에서는 쓸모가 없기도 하고요. 틈세시장이긴 한데.. 저걸로 잘 파고들어서 장사를 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스튜디오 마스터급 음원을 집에서 들을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말이죠.

물론 SACD같은 고음질 CD도 잘 팔고 있고요. (개그는 정작 LINN은 몇년 전에 광학 드라이브 오디오를 더 이상 생산과 개발 하지 않습니다만 ㅎㅎㅎㅎ)

다만 이게 소니나 애플 구글이나 아마존이 하긴 좀 애매합니다. 수요층이 워낙 한정적이고, 저걸 재생하는 기기들도 적고요. 결국 새로운 음원을 만들려면 가격이 꽤나 되는데, 일반 파일과 섞여 있으면 좀 보기 애매한 점도 있고.. 결국 저런 특정 업체들이 계속 하지 않을까 합니다 ^^



그러니깐 아니메 성우 앨범들도 좀 SACD 같은 걸로 나와주라고요 !!!

하이브리드라도 좋으니까요 흑흑흑


덧글

  • 루시펠 2012/09/29 13:59 # 답글

    결국 해당 장르(성우앨범)에 대해 스폰서가 나오느냐의 문제겠군요.ㅡㅡa
  • 로리 2012/09/29 14:03 #

    음... 미즈키 나나쯤 되면.. 싶기도 합니다. 블루레이 공연 실황 같은 것은 나오는데.. 좀 힘써서(?) BD 오디오로 나오면 상당할 듯.. 생각도 합니다. 사실 어차피 그 쪽 분들 사는 분이 한정적이니 괜찮을 듯 하기도 하고요. 뭐.. 사실 그 이전에 애니쪽 앨범들 녹음이 X판이라 소용이 없는 경우가 많지만요.

    솔직히 하나카나처럼 못 부르는 성우 앨범 나와봤자... 못 부르는 게 더 강화될 뿐이니.. T_T
  • rumic71 2012/09/29 14:03 # 답글

    저런 소스의 라이센스를 획득한 뒤 업 컨버트해서 다운로더블 서비스를 하는 사업은 어떨까요...
  • 로리 2012/09/29 14:04 #

    음.. 스튜디오 마스터만 있으면 라이센스 획득한 뒤에 다운로더블로 괜찮을지도요. 앰범 아트만 새로 그리고..^^;;
  • 이네스 2012/09/29 14:06 # 답글

    사실 아쿠아플러스가 그냥 독특한것입...

    클래식이나 재즈쪽 빼면 아쿠아플러스가 거의 유일하지 않던가요? 전설의 Pure 라던가.
  • 로리 2012/09/29 14:08 #

    네.. 사실 아쿠아 플러스가 되게 이상한거죠.. 그것도 DSD도 아니고.. 뭐 사실 저렇게 하이브리드만 내놓은 것만으로 감지 덕지.. T_T

    그런데 미즈키 나나 정도면 시도해볼만하다고 보는데 말이죠
  • Hineo 2012/09/29 14:17 # 답글

    예전 슈로대 OG OST CD를 외국 유명 오디오 제작사(보스인지 B&O인지 잘 기억이 안 나네요)에서 들은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처음으로 멀쩡한 음원을 들어도 귀가 썩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죠. 레코딩 소스의 중요성을 깨달은 때였습니다.
  • 로리 2012/09/29 14:15 #

    예전에 파판 CD 샀는데.. 으악 음질.. 한 적이 있죠. 오히려 오디오가 좋아지면 평면적 소리에 엉망인 사운드가 걸려서 못 듣는 케이스도 T_T
  • 나인테일 2012/09/29 14:29 # 답글

    애플에서도 Mastered for iTunes나 아이튠즈LP 같은걸 내놓는거 보면 저 쪽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서 나름의 노력을 하는 것 같긴 하더군요.
  • 로리 2012/09/29 14:32 #

    Mastered for iTunes라고 해봤자 결국 CD보다 못하고, 아이튠즈 LP는 성격이 완전히 다르지 않나요?
  • 최강로봇 도라에몽 2012/09/29 15:39 # 답글

    역시 음향이랄까 음질에 신경쓰면 돈이 참으로 많이 깨지는거 같아요 한곡당 10달러에 플레이어값은 따로란 소리겠죠 역시 피곤한 취미네요
  • 로리 2012/09/29 15:42 #

    뭐 24/192 플레이 되는 싼 플레이어들도 좀재하고 PC로 할 수도 있습니다 ^^ 노력만 한다면야 얼마든지 싸고 좋게 할 수 있다고 봅니다. 돈 있으면 돈 있는데로 없으면 없는데로죠 ^^
  • 천하귀남 2012/09/29 16:56 # 답글

    고음질이라 해도 저정도 고음질을 말한건 아니고 CD대비 무압축에 192k샘플정도면 일반인이 소유한 기기정도로 충분하지 않나 합니다.
    저건 아예 오디오 전용룸에 저것에 걸맞는 기기를 갖출만한 사람들이나 쓸수있는 서비스 아닌가 합니다.

    저를 핑계로 그냥 고음질 음원이야기 하려 하신게 아닌가 싶군요. ^^;

  • 로리 2012/09/29 17:16 #

    MP3 192면 그냥 CD보다 살짝 못한 수준이죠.. 사실 CD만 해도 "재대로"재생하려면 왠만해서는 안 되다보니 T_T
  • rumic71 2012/09/30 09:57 #

    걸작 플레이어가 나올 때마다 평론가들이 이구동성으로 하는 이야기가 "CD에 아직도 이렇게 많은 정보가!"
  • 比良坂初音 2012/09/29 18:18 # 답글

    .........................282.75만원인줄 알았더니 2827.5만원;;;;;;
  • 로리 2012/09/29 20:31 #

    LINN의 위력이죠
  • Dead_Man 2012/09/29 18:58 # 답글

    시디는 저장방식이 디지털이라서 저런 케이블 있어봐야 아무소용없죠
  • 로리 2012/09/29 20:31 #

    케이블 이야기는 없는데요?
  • 다물 2012/09/29 21:02 # 답글

    애플이 고음질 시장을 안건드리는 것이 개인적으로는 의외입니다.
  • 로리 2012/09/29 23:22 #

    사실 휴대기기 입장에서 한계가 뻔하거든요. 거치 시스템이 아닌 이상 CD 수준도 재대로 재생이 어렵기 때문에 의미가 없는 것도 있고요
  • 회고록 2012/09/29 21:14 # 답글

    하이브리드 파일이고 자시고 가격이 깡패네요! 예전에 저 LP12제품은 직접 보고 들어본적이 있는데 운치 하나는 따봉이었죠..
  • 로리 2012/09/29 23:23 #

    사실 LP12 수준이면 LP로서 한계점(?)이 아닐까 합니다. 오라클 같은 것이나 어떤 분들은 커팅 머신들까지 쓰는데 으아아아아
  • rumic71 2012/09/30 09:58 #

    컨티뉴엄에 비하면야 LP12는 포터블 수준이죠.
  • 클랑아트 2012/09/29 21:37 # 답글

    LP12도 EMT앞에서는 울고갔죠..
    요새는 저보다 훨씬 Hi-End LP Player들도 나오고 있으니..
    세계 중고 프로오디오 시장에서 Neumann의 Master 만드는 기계들이 동이 났다네요..
    LP만드는 붐이 일어서요..
  • 로리 2012/09/29 23:24 #

    커팅 머신을 재생에 쓰는 분들도 많으니.. 사실 LP12도 사치고 걍 테크닉스 수준만 되어도 음악은 좋더군요
  • 푸른별출장자 2012/09/29 23:18 # 답글

    70년대 LP 전성 시절에 Linn 도 좋았지만 Thorens와 일본 Micro Seiki의 벨트 드라이브 방식도 아주 인기가 좋았습니다... 부자 매니아들한테만...

    좀 음악 좋아하는 사람들은 주로 Technics의 Direct driving 타입 턴테이블을 썼었고...

    MC type Head 들은 다이렉트 드라이브 모터의 자성이 음질에 영향을 끼친다고 벨트 드라이브를 선호했죠.
  • 로리 2012/09/29 23:24 #

    뭐 테크닉스 수준만 되어도 사실 감지덕지죠 ^^
  • rumic71 2012/09/30 09:59 #

    테크닉스의 DD플레이어는 뭐니뭐니해도 클럽 DJ들의 필수품이었죠. 왕년에는 마이크로도 인기가 엄청났는데 이젠 회사가 없어져서...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9 대표이글루_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