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즈 운트 판처 대단한 점 애니 이야기

시청자를 위한 선행 학습이 있다.

ⓒガールズ&パンツァー製作委員会


일반적으로 태크 모양은 어느 정도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당연히 구분이 되는 부분들이 훈련 받지 않은 사람들은 구분이 안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적인 예로 그 엔하위키에서 걸스 운트 판처 란에 자위대의 10식 전차가 레오파트 2라고 기독되어 있었거든요,

덕후라고 불리는 사람들 조차 사실 관심이 없다면 독일 군가 나오고 납작하면(??????) 레오파트2 아니에요? 라고 묻는 것이 현실인 상황에서 2차 대전 각 전차들을 어느게 우리편이고 어느 쪽이 상대편인지 정확하게 구분하는 일은 그냥은 쉽지 않습니다. 이런 문제를 일단 2번의 모의전(팀내 모의전, 성 글로리아나)과 위의 컬러풀한 우리편 전차를 출연 시킴으로서 시청자들에게 충격과 공포 향 후의 전투를 재대로 보게 만들 선행 학습을 시킨 것 입니다.

전차를 보는 심미안을 키워 준 것이지요.

어느 편이 우리이고 어느 쪽이 적인지 명확하게 인지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성 글로리아 전에서 저런 컬러풀함이 없었으면 의외로 전차에 관심이 없던 신규 팬들은 인지를 못 했을 수도 있습니다. 저런 식으로 심미안을 키우게 만들고 전차전을 감상하게 만드는 것이지요. 단순히 연출이 좋다니 아니다를 떠나서 이런 부분까지 신경 썼다가 맞을 껍니다.


덧글

  • DAIN 2012/12/11 22:09 # 답글

    사실 옛날 수로대 같은 게임에서 자주 나오는 빨간 머리 로봇은 적군, 파란 머리 로봇은 아군, 노란 머리 로봇은 제3세력… 식의 구체적인 기호화가 애니라는 매체를 통해서 "도장도 중요한 예술적 요소다!" 라는 걸 보여주려는 제작진의 의도… (응?)
  • 로리 2012/12/11 22:15 #

    오 그런!!
  • 아이고 2012/12/11 22:22 # 삭제 답글

    국방색으로 바꾼 후에도 팀마크을 사용하여,
    전/후 도색 작례을 만들어 낸 것이 미니어쳐 매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죠.

    일단 2개씩 사야 되닠ㅋㅋㅋ
  • 로리 2012/12/11 22:35 #

    ㅋㅋㅋ 사실 그 것도 있을 껍니다.

    바로 저 컬러풀 도장 도색한 분들은 "내가 해냈다!!" 했더니 통수... T_T 디오라마 다 만들어 놨더니, 다음 날 다시 디오라마 만들어야 하는..
  • 아인하르트 2012/12/11 23:28 # 답글

    그렇게 밀리터리의 밀 자도 관심이 없던 씹덕들을 밀덕으로 만드는데... (...)

    그렇다고 해도 3호 돌격포의 깃발은 좀 그렇다죠. (아무리 숨는다 해도 깃발이 "나 여기 있소" 하는데 뭐...)
  • 로리 2012/12/11 23:30 #

    좌우지간 좋은 3호 돌격포 작례가 되겠습니다.
  • 천악이 2012/12/12 00:56 # 답글

    오오 이번화는 박진감 넘치는 화였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9 대표이글루_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