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21의 영화평을 보면서... 애니 이야기

대학선발팀 vs 오아라이 & 올스타 고교팀, 이번엔 섬멸전이다! <걸즈 앤 판처 극장판> (씨네 21)

사실 영화평을 할 때 정치적 이념이나 사회적 문제들이 같이 섞여서 평가가 되지 않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영화가 하나의 작품으로만 이야기 되었으면 싶은데 억울하다고 할 수 있지만 결국 헐리웃 영화에서 미군의 묘사라던가 각종 사회 문제의 이야기들이 영화평에서 나오는 것처럼 이번 씨네 21은 그냥 씨네 21의 영화평이란 느낌 입니다.

걸스 운트 판쳐는 재미있는 작품이지만 여기에 나오는 소재들을 탈정치적으로 읽고 그걸 즐기는 것은 오타쿠 커뮤니티에서만의 이야기이고 이부분을.. 2차대전 밀리터리 네타나 개그가 아니라.

오아라이 여고를 지원하기 위해 모여드는 여러 학교의 전차도팀은 영국, 이탈리아, 독일, 구소련 등 제국주의 시대 열강들에 대한 적나라한 상징으로 가득하다


이렇게 상징으로 읽는 것은 이쪽 컨텐츠의 방식에 대해서 이해가 없으면 안되는 부분이지요. 사실 일반적으로 보면 저게 보통 사람이 2차 대전 무기를 봤을 때 느끼는 감정일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 해당 영화를 잘못 읽은 영화평이라 생각하지만 저게 이상한 영화평은 아니라고 생각하는 쪽 입니다. 결국 컨텐츠의 소재들을 받아들이는 층위랄까 사고가 다를 수 밖에 없는 것이니까요.

그것보다 저런 사람조차 마냥 증기기는 어렵다고 해도 액션과 4DX의 결합이 주는 극대화된 쾌감만큼은 보장한다고 하니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잘 만든 영화가 아닐까 합니다. 그거면 되었죠. 언제는 평론가 말 우리가 들었습니까! 배트맨 VS 슈퍼맨은 들었어야지만

2차 대전 무기 나온다고 일본 군국주의의 부활을 외치는 것은 ㄹㄹㅇ만 가도 나오는데, 솔직히 저런 완전 클린한 곳에서 받아들여지는 위상은 다를 수 밖에 없는 것이지요.


덧글

  • 무명병사 2016/08/24 18:10 # 답글

    역시 씨X21 !!! 인천상륙작전이 흥하니까 정신줄이 나갔나봐요?
  • 로리 2016/08/24 18:12 #

    그렇게 생각은 안하는 쪽이고 뭐 그냥 씨네 21 영화평이지 생각합니다. 나쁜의미도 좋은의미도 아니고요. 그리고 솔직히 인천상륙작전은 에...좀..
  • 2016/08/24 18:1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리 2016/08/24 18:37 #

    그런데 그걸 떠나서라도 사실 밀리터리 미소녀물을 비관계자가 봐서 나올 수 밖에 없는 평일 수 밖에 없다고 보긴 합니다. 정치성 이야기보다는 결국 밀리터리나 무기의 상징을 네타거리로 보는가 정치적 도구로 보는가인데 사실 네타거리로 보는게 이상한.. 저 비평이 잘한 비평은 아니라고 보지만 사실 오타쿠층이 보듯 저걸 해당영화를 좋게 봐줄 비평이 한국에서 나올 수 있을까는 의문이긴 합니다.
  • 한국출장소장 2016/08/24 18:53 # 답글

    원래 국내 영화평론이 덕후물에 박하긴 하지만(최근에 럽장판 별점을 박하게 준 전력도 있고) 특히 서구열강 같은 강대국같은 테마에 예민한 시네21이라 더 저런 면도 있다고 봅니다.

    어쨌건 저게 우리나라에서 덕후의 현주소죠.

    사족으로 딴죽 걸면 시네21이 클린한 곳이라기엔 좀 그렇죠. 클린하다기 보단 '인지도 높고 영향력 강한' 이랄까.
  • 로리 2016/08/24 18:53 #

    다만 걸판의 소재 부분들.. 2차대전 무기부분을 정치성을 배제해서 보는건 어렵지 않나 싶기도 합니다. 시네 21이라서 더 클 뿐이라고 봐요.
  • 한국출장소장 2016/08/24 20:28 #

    솔직히 2차대전 무기뿐 아니라 모든 근현대사 무기가 갖다붙이기 따라 정치성이나 메시지가 있고없고 하죠.

    단 전 다르게 보는게 대부분의 일반인은 옆에서 이게 뭐다 하기 전엔 그냥 무기인갑다 할 뿐이지 그게 미국건지 소련건지 일본건지도 몰라요. 앞서 말한대로 '모든 소품엔 메시지가 있다'고 생각하는 평론가에 '그 메시지는 상당히 정치적인 것이다'라고 생각하는 한겨레 계열이니 저렇게 생각하고, 그 외에 밀덕들도 그렇게 생각하는 거죠. 우리야 그런데 어느정도 사전 지식이 있으니 왜 저러는가 아는거고.
  • 로리 2016/08/24 20:39 #

    https://twitter.com/et_cetera0110/status/767544085116706816

    딱 이것만 봐도 사실 나오는 문제죠.
  • 한국출장소장 2016/08/24 20:54 #

    예로 드신 건 경우가 한참 다르다고 봅니다. 그건 총이 갖는 무거운 의미를 아는 기술자와 총이 단순한 네타로 보이는 일본인의 간극을 보여주는 예죠.
  • 로리 2016/08/24 20:57 #

    아뇨 그러니깐 저런 문화를 즐기는 층의 네타란게 결국 외부인이 보면 어떤가라는 부분이라 봅니다. 그 간극이 클 수 밖에 없다고요
  • 풍신 2016/08/24 19:02 # 답글

    반자이 돌격 존나 까는데다 당시 미국 사회와 일본을 함께 까는 1941 장면 패러디 한 영화에서 저런 말을 해도 말이죠.

    저 목록에서 은근슬쩍 미국=선더즈의 존재 자체를 머릿 속에서 지워버린 것은 원하는 표현을 하기엔 뭔가 아귀에 안 맞아서였을까요?
  • 로리 2016/08/24 19:02 #

    뭐 그런 부분들을 하나의 네타로 보는 쪽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 않는 쪽이 있다는 것이지요. 소녀들이 총을 들고 있다를 모에 요소로 보는 사람들과 이걸 소년병으로 보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 부분은 어쩔 수 없다고 봅니다.
  • 한국출장소장 2016/08/24 20:29 #

    선더즈에 대해선 개인적으론 간과했거나 그것까지 넣자니 너무 '정치색'이 확 보일거 같아서 뺏겠죠.

    저라면 '곤경에 처한 오아라이를 도와주는 선더즈의 모습에선 강력한 미일동맹의 그림자가 비친다'고 했을겁니다(웃음)
  • 존다리안 2016/08/24 19:01 # 답글

    씨네 21입장에서는 월오탱이나 기타 2차대전 게임들도 어찌 생각할지 궁금합니다.
    월오탱은 아예 그 악의 축 일제,나치 주력들을 몰 수 있지 않습니까?

    개인적으로 씨네21이라면 요새 나온 둠을 지옥에 제국주의의 악의 손길을 뻗는 둠가이를 주인공으로
    하는 제국주의적 색채를 엿볼 수 있다고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 로리 2016/08/24 19:02 #

    시선이 쉽게 바뀔 수 없겠죠.
  • Admiral 2016/08/25 02:37 # 삭제

    씨네21은 영화잡지이지 게임잡지가 아닙니다. (...)
  • rumic71 2016/08/25 16:57 #

    뭐 맘만 먹으면 얼마든지 가져다 쓰죠. 애초에 영화잡지인지, 시사지인지 , 정당 홍보지인지조차 애매한데.
  • 네리아리 2016/08/24 22:32 # 답글

    저거 읽고 비슷한 생각을 가진게 아닐까라고 생각되는 분이 떠오르더군요.

    타코츠보야.
  • 로리 2016/08/24 22:44 #

    저도.진군하라 전차도 보면 좋아하실거 같단.생각도..
  • 네리아리 2016/08/24 22:56 #

    물론 진군하라 전차도 자체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물론 보는내내 기분 더러워져서 욕하면서 봤지만요.
    작품이 나쁘지 않다는 것과 기분이 더럽다는 것이 서로 공존하며 본 작품은 별로 없는데 이 작품이 딱 그런 작품이었네요.
  • 비블리아 2016/08/25 00:45 # 답글

    그놈의 전쟁미화타령은 진짜 지겹네요 이젠 ㅋㅋ
    저런 평론 한 평론가는 가상전쟁 자체를 스포츠화 해버린 e스포츠 보면 거품물듯?
  • 로리 2016/08/25 11:17 #

    그럴지도요
  • 포도 2016/08/26 19:59 # 답글

    어릴때부터 저 잡지를 보고 자란 저도 걸판 보면서 비슷한 생각이 들더군여. 이성으로는 그냥 밀덕오덕물일 뿐이라는걸 알지만 왠지 모르게 느끼는 불쾌함이랄까. 한국 영화 담론은 씨네21이나 진보계열 인사들이 예전부터 꽉 쥐고 있기에 한국에서 나고 자란 영화평론가들이 그에 영향을 받아 걸판류의 작품에 저런 평가를 내리는 건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 로리 2016/08/26 20:03 #

    뭐 인상 비평은 어쩔 수 없지 않나 싶습니다. 생각하면 저 밀리터리 네타랄까 개그들이란게 정치성이나 역사성을 배제하고 저렇게 개그 소재로 이야기될 수 있는게 일본 서브컬쳐 컨텐츠를 많이 즐겨야지 되는 학습의 결과가 아닐까 싶기도 하고요. 물론 그게 해랑 리뷰를 좋게 보는 것은 아니지만요
  • 스텔스좀비 2016/08/27 22:27 # 답글

    다른 거 다 떠나서, 걸판을 평론가들이 어떻게 별점과 코멘트를 줄 지가 기대됩니다. 특히 박평식…….
  • 로리 2016/08/27 23:20 #

    ㅋ..과연!
  • 피카츄 2020/01/27 19:45 # 삭제 답글

    씨네21 것들은 있어보이는척 하는 머저리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9 대표이글루_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