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터의 HDR 표현 문제에 대해서.. A/V 이야기

最新HDRプロジェクタをチェック。レーザーとノウハウ蓄積によるHDR時代の画質 (와치 임프레스)

재미있는 글이 AV와치에 올라와서 소개 합니다.
바로 HDR 영상 시대에서 프로젝터가 어떻게 되는가에 대한 글인데요. 꽤나 재미있어서 올립니다.

HDR은 결국 휘도 정보를 기록하는데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인간의 눈이 인식하는 PQ감마(HDR10, 돌비비젼)나 HLG(Hybrid Log-gamma) 같은 방법으로 기록을 합니다. 1000cd의 밝기는 100cd로 기록한 다음에 재생할 때 1000cd로 재생하는 식 입니다. 이런 PQ 감마를 이용하면 최대 1만 cd까지 기록할 수 있고 일단은 1000cd를 업계에서 현재의 표준으로 밀고 있는데.. 당연하겠지만 이런 밝기를 다 못 채우는 놈들이 있기 마련입니다.



예를 들면 OLED 패널 같은거 말이죠. 현재의 OLED TV는 600cd 정도로 1000cd의 HDR10에 못 미치고 있습니다만, 톤매핑등으로 맞추고 있지요. 뭐 휘도가 부족하다고 해도 압도적인 명암비의 장점으로 홍채가 적응하는 것도 있고 어찌 어찌 해나가고 있으니 문제가 없는데.. 정말로 큰 문제는 바로 프로젝터라는 이야기 입니다. OLED보다도 절대적으로 휘도가 부족하니 말이죠.

ⓒ 2016 Impress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AMC의 돌비 비젼 극장에서는 업무용 레이저 광원 프로젝터 2 대를 스택(!) 해서 HDR 상영을 하고 있다고 하는데, 이 곳에 문의를 해보면 대략 300cd쯤 되면 극장의 암실 환경도 있고 해서 HDR 영상을 사용해도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문제는 이걸 개인이 하려고 하면 위의 사진에 있는 VW5000ES 같은 소니의 800만엔짜리 프로젝터는 되어야..라는 것이 문제라네요.

소니의 제품쯤 되면 HDR 전용 극장에서 보는 것 이상으로 HDR을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만... 집안에 800만엔짜리를 놔둘 수 있을리가 없으니 좀 넘어가고.. 효율이 좋은 레이져 광원을 사용하는 엡손이나 JVC(예도 350만엔이지만 -_-;) 같은 제품들도 나오고 있고 여러 HDR의 톤매핑을 통해서 멋진 화질을 만들고 있다는 이야기 입니다.

휘도가 부족한 프로젝터이다보니 그 부족한 휘도 안에서 얼마나 파타내지 않게 HDR 영상 정보를 유지하게끔 할 것인가는 계속 될 연구가 필요하지 않나 싶지만, 빨리 프로젝터들도 사람들이 HDR 영상을 즐길 수 있게 했으면 합니다. 그런데 돌비비젼 대응을 하려면 업무용 프로젝터 2개를 쓰는 군요 무서운...



덧글

  • PFN 2016/10/21 16:42 # 답글

    컴퓨터쪽에서는 톤매핑쯤은 하프라이프2도 했을 정도로 오래되었고
    진짜 HDR을 구현하는것도 그리 어려울거같지 않지만 문제는 윈도우가 아닐까 싶음요
    1000칸델라짜리 모니터가 지금 당장 보급되어 게임이나 영상에서 HDR이 활용된다 하더라도
    그리 밝은 모니터를 문서작업이나 일상적인 웹브라우징에 쓸순 없지 않을까요?
    그에 대한 마소나 모니터 제조사쪽의 대비를 들어본적이 없는데 어찌 되가는건지
    설마 일일이 손으로 모드 조절하세요는 아니겠죠 -_-

  • 로리 2016/10/21 17:41 #

    윈도우의 문제라기 보다는 PC로는 그래서 HDR영상을 빼는 규격이 만들어지지 않아서 아무 소용이 없었습니다. 옛저녁에 HDR 랜더링을 했다고 해봤자.. 그 당시에는 그런 모니터를 만들 곳이 없었고 지금도 그런 모니터를 만드는 곳이 없으니까요. TV나 AV쪽이 표준 만들고 각종 영상 표준 만드는 동안 한게 없는데 윈도우 탓 하는 것도 좀... 표준 만들고 지원 모니터 만들면 끝이었으니까요.

    밝기 정보가 들어가 있기 때문에 일반 윈도우 실행시에 100~200cd 로 일반 모니터 밝기로 하거나 SDR로 표현하면 되는 거라..
  • PFN 2016/10/21 18:20 #

    근데 아무래도 현재 모니터의 작동방식이라던가 프리싱크 등의 예를 생각하면
    왠지 설정이나 드라이버가 로드되기 전에는 원래 밝기로 작동할것만 같아서리..
    천칸델라로 빛나는 바이오스나 윈도우 설치, 찬란하게 타오르는 블루스크린...
    당연히 진짜 규격이나 제품 나와봐야 알겠지만
    HDR 규격 모니터가 나왔는데 밝기조절이 딱 하나 있다면 전 일단 절망할거임.
  • 로리 2016/10/21 18:09 #

    지금 TV들 보면 알겠지만 HDR신호가 가지 않으면 HDR 작동을 안 합니다. HDR랜더링 된 것을 거기에 맞는 신호 규격으로 안 갈 때는 그냥 기존 SDR로 가게 하고 그럼 모니터가 보통 모드로 가면 되죠. 어렵지 않아요. 사실 정말로 큰 문제는 그런 지원이 되는 모니터를 만들 회사가 없다는 겁니다. 특정한 신호에 맞춰서 BLU 같은게 조정이 되어야 하는 고급 모니터인데 솔직히 그런게 팔릴리가 없죠
  • PFN 2016/10/21 18:18 #

    그런 식이면 아예 디스플레이 출력규격이 전환되는거고 풀스크린에서만 지원될것같이 들리는군요
    뭐 어댑티브싱크도 풀스크린 온리기는 합니다만 고작 영상 보는데 독점 풀스크린을 일일이 써야한다면 좀..
    어찌 나오는지 보면 알겠죠
  • 로리 2016/10/21 18:17 #

    뭐 아무래도 그렇게 가야죠 사실 게임이나 영화 말고 HDR을 쓸 이유가 없어서..
  • DCR 2016/10/21 19:04 # 삭제

    요즘 싸구려 LCD 모니터도 DCR(Dynamic Constrast Range) 기능이 있습니다. 온갖 듣보 싸구려 모니터에도 들어가는 걸 보면, 널리 쓰이는 LCD 제어칩의 기본 기능인 듯 합니다. 화면 전체 밝기에 따라 백라이트를 조절합니다. 검은 화면에 흰 글자 몇 개만 있으면 백라이트 줄이고, 흰 바탕에 아이콘 몇 개 있으면 늘립니다. 다만, 화면 분석이 필요하니, 대응이 좀 느립니다. 일단 보여주면서 분석해서, 백라이트를 조절하는 듯 합니다.
    이 기능을 조금만 확장하면, HDR 신호가 없으면 백라이트를 어둡게 하는 기능이 될 겁니다.
  • 로리 2016/10/21 19:07 #

    그 Dynamic Constrast Range 반응 너무 느려서 어렵습니다. 더군다나 HDR 영상에 맞추려면 완전하진 않아도 로컬 디밍도 해야하는데요. 그거 재대로 빠르게 반응하게 만드려면 당연히 비싸지고 그래서 지금 티비들이 비싸죠
  • 쥬나 2016/10/21 21:30 #

    관련 올해초에 마소의 발표가 있었습니다
    올해중 인사이더, 내년나올 레드스톤2 에서
    윈도우는 HDR을(CMS 도 함께) 네이티브로 지원할 예정입니다
    그런데 실제 필드에서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델oled모니터 상황이라던지
    HDR하나만 바라보는 로컬디밍 모니터도 시장성이 없을텐데
  • PFN 2016/10/21 21:33 #

    아 정말요? 그건 다행이군요. 새로 나온다는 녀석은 현재의 유명무실한 컬러관리꼴은 나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 로리 2016/10/21 21:38 #

    맥 OS처럼 OS가 CMS 콜을 하게 해야하는데.. 윈도우 CMS엔진도 좀 애매하지만 프로그램 콜이라.. 얽힌게 너무 많죠. 다만 HDR지원 모니터는 쉽게 나오지 않을 것 같습니다. 다른 것보다 고급 모니터 시장이 큰 적이 없어서.. T_T 결국 TV들이 수혜를 입을 것 같네요
  • 城島勝 2016/10/21 18:23 # 답글

    http://knousang.egloos.com/3553367 < 여기에도 주로 100만엔 언더의 가정용 프로젝터를 중심으로 정리해 두었지만, 프로젝터는 결국 HDR10 표현을 하려면 현재는 톤 맵핑으로/ 향후 HDMI 2.1 적용이 되어 다이나믹 메타 데이터를 쓸 수 있으면 그걸로 가는 게 정답입니다.

    돌비 비전 씨어터의 괴물 같은 전용 프로젝터 밝기에 스택까지 하더라도 구현 광량은 스크린 투사 화면 기준 31풋램버트(대략 105니트) 정도일 따름입니다.(돌비 표준 권장치) 하지만 돌비 비전 테크닉에는 밝기 상대값에 따른 맵핑 메타 데이터가 소스에 이미 삽입되어 있으므로 다이나믹스의 제작 의도 구현은 거기에 맡기고, 100니트 정도의 광량은 '뽀샤시하고, 확 눈에 띄는' 하이 다이나믹 레인지의 명부를 얻어 눈에 확 띄게 해주는 식입니다.(극장 스크린의 대화면에 이 정도 광량이면 상대적으로 작은 TV의 더 밝은 밝기 임팩트치에 못지 않다는 계산)

    헌데 HDR10은 때려죽여도 밝기 절대값을 구현하지 않으면 디스플레이 스펙 이상의 값은 클리핑 해버려야 하기 때문에 제작 의도 구현 자체가 문제입니다. 프로젝터로는 아무리 광량을 높여도 1000니트는 꿈같은 이야기고, 애초에 HD 시대 프로젝터의 기본 권장 광량은 12~15풋램버트(약 40~50니트)이며 HDR 씨어터도 이 수준입니다. 결국 제작 의도 구현도 그것대로 어그러지고 하이 다이나믹 레인지의 펀치력도 약해지는 설상가상 상태죠.(그래서 JVC는 일찌감치 밝기 포기하고 톤 맵핑에 주력하여 현재도 어느 정도 결과를 내고 있기는 합니다.)

    그래도 가정에선 VW5000을 쓰면 대충 1.3게인 기준 191인치에서도 최대 줌 땡기면 돌비 비전 시어터 수준의 명부 광량(대략 28풋램버트)이 나오기 때문에 제작 의도는 차치하고라도 영상 펀치력 하난 끝내주게 잡을 수 있습니다만... 6만 달러/ 800만엔도 그렇거니와 1.2kw 의 최대 전기 소모량도 일반적으로 맘편히 영화를 오래 보기엔 좀 거시기하긴 합니다.(웃음;) 그리고 프로젝터의 돌비 비전 구현은 요원한 상태라 제작 의도 구현을 위해선 톤 맵핑이 결국 필요한 처지인데 소니가 이쪽을 좀 등한시하고 있어서... 여러모로 현재는 애매한 상태입니다.
  • 로리 2016/10/21 18:28 #

    이야기 감사합니다.

    통맵핑도 있겠지만 역시 색역 문제도 있고 레이져 같은 광원을 써야 되지 않나 싶습니다. 참 어렵네요. 돈만 있으면야 업무용 프로젝터를 스텍한다!!! 같은 것도 되겠지만 중동 왕실쯤 안 되면 무리일꺼고 후.. 참
  • 城島勝 2016/10/21 18:37 #

    VW5000과 DLA-Z1(본문에 말씀하신 350만엔 짜리^^;)이 양 사의 1세대 레이저 광원 프로젝터인데 얘들 역시 색역은 BT.2020의 80% 가량 밖에 구현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일단 근래의 UHD-BD도 페이퍼 스펙은 BT.2020 그레이딩이지만 대개가 실 수록 색역 기준은 DCI-P3기 때문에 소니나 JVC나 문제 없다는 입장이긴 한데(DCI는 둘 다 100% 구현 가능) 아무래도 성에 안 차긴 합니다.-_-ㅋ

    PS:
    근데 극장에서 쓰는 업무용 프로젝터는 그 목적 탓에 암부 튜닝이 별로 안 되어 있어서 이건 또 이것대로 가정 수준의 스크린 사이즈(커봐야 한 250~300인치?)에서 어두운 장면이 많은 영화 볼 땐 짜증난다는 난점은 있습니다. 겔겔;
  • 로리 2016/10/21 18:38 #

    뭐 어찌되었건 DCI-P3로 당장은 가는 수 밖에 없겠죠. 해당 칼럼 읽어보니 레이져 광원의 장점은 어두울 때라던가 색역을 유지하는 효율이 좋다는 것이 장점인것 같네요. 좌우지간 레이져쪽은 잘 되었으면 합니다. 솔직히 고압 수은 램프는 수명도 짧고 비싸서 T_T

    그나저나 업무용은 그런 난점이 있군요. 예전에 바코 소극장용은 정말로 좋았기 때문에 아.. 했는데 그럴수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8 대표이글루_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