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TV 사업부의 고민.. 디스플레이 이야기

프리미엄TV '전략 부재' 드러난 삼성…10兆 들여 격차 벌리는 LG (인베스트 조선)

계속 삼성 TV 사업이 흔들린다는 이야기 입니다.

이전부터 삼성 전자의 TV 사업부의 전략이 실패하고 있다는 소식은 많이 나오고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삼성 전자는 TV 사업에서 뛰어난 마켓팅 능력을 보여왔습니다. 보르도의 디자인 중심, LED 백라이트를 사용한 LCD TV의 포지션, 3D TV나 스마트 TV의 영역까지. 광고나 인지도를 이용한 마켓팅으로 점유율을 유지하고 후속제품등에서 동등한 성능을 만들거나 한 것이 삼성 전자의 TV의 저력 이었습니다만.. 그게 한계가 오고 있다는 이야기들이 들려오고 그 이야기를 하는 기사 입니다.

삼성 TV 사업의 악재는 꽤 복잡합니다. 일단 퀀텀닷 필름을 사용한 LCD TV의 경우 SUHD TV라던가 이번에 QLED TV라던가 네이밍을 바꿔서 LED TV 같은 새로운 포지션으로 안착하려고 했지만, OLED TV 마켓팅에 밀려버렸습니다. 그렇다면 빠르게 가격 조정을 한다던가 하는 방법도 있었겠지만, 이 쪽도 시기가 늦었습니다. QLED 제품군 아래 하위 모델 가격 문제도 있기 때문에 여러 사정이 있을 수 밖에 없고 말이죠.

그렇다고 삼성이 LG에서 만들어지는 OLED TV 완전히 까지도 못 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가장 돈을 버는 VD 사업부가 OLED를 주력을 넘어서 거의 아이덴티로 쓰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고, 많은 TV 관련 리뷰 사이트에서도 OLED TV가 좋은 점을 더 이야기하는 문제에다가 실제 가전 매장에서 디스플레이를 해도 반사율이나 돌비비젼 데모 영상 같은 쪽으로 PDP 처럼 OLED가 밀리지 않고 외려 더 이쁘게 보이는 지점도 있기 때문입니다.

프리미엄을 실패했다고 해도 진짜 자기 발광식 QLED 패널이 개발되지 모르는 문제와 현재 대형 OLED 패널을 만들 수 있는 업체가 LG 디스플레이 밖에 없는 것도 문제 입니다. 더군다나 그 정도의 가장 중요한 결정을 할 사람이 지금 법원에서 일처리를 해야 하는 문제도 있고 말이죠.

진짜 어찌 되려나요? 과연 QLED가 나올 수 있을지 아니면 OLED패널이라도 다른 곳에서 살지 뭐가 어찌 될지 궁금하긴 합니다.

덧글

  • 최강로봇 도라에몽 2017/08/04 22:38 # 답글

    QLED는 이론상만.보면 거진 미래기술로 보이던데... 정말 구현이.가능하면 미친거겠죠...

    여튼 삼성 TV 이대로 3년만 지나면 엘지에 완전히 패권을 뺏길거 같더군요 과연 어떠한.전략으로 다시 일어설지 궁금하네요
  • 로리 2017/08/04 23:03 #

    일단 두고봐야겠지요 다만 하려면 잉크젯 디스플레이 기술이 중요한데 이게 어렵습니다.
  • 2017/08/06 22:12 # 삭제 답글

    뭔가 좀 암담해보이네요
    솔직히 티비시장은 갈수록 작아질텐데
    선두로 치고 나갈려다 돌아갈수 없는 강으로 뒷걸음질 치는게 웬지 안쓰럽네요
  • 로리 2017/08/06 23:34 #

    티비 시장 자체는 줄긴 하지만 대형화 고급화 되는 것도 사실이라.. 프리미엄 라인이 중요하긴 하죠
  • zorro 2017/08/07 12:42 # 삭제 답글

    QLED라는 명칭을 퀀텀닷LCD에다가 써서 소모해버리면
    나중에 진짜 QLED에는 어떤명칭을 붙일지 궁금하네요.
  • 로리 2017/08/07 12:53 #

    일단 나올 수 있을지 부터...
  • QLED 2017/08/07 13:22 # 삭제

    LED TV 라는 이름도 벌써 써 버렸는데요 뭘.
    그런데 PDP TV는 매장에서 LCD보다 안 좋게 보였나요?

    삼성 TV가 살아날 유일한 방법은 재드래곤이 구본준에게 오체투지해서 올레드 판넬을 사오거나 라이센스 받는 방법밖에 안 보이네요.
    삼성이 요즘 올레드 열심시 까던데요. 밝기와 수명으로 대놓고 씹더라고요. 자칭 QLED TV의 밝기와 수명 선전하는 걸 보니, 올레드 까는 게 바로 보이더군요. TV 선전이 이 정도면, 실제 매장 영맨은 엘쥐 올레드 문제를 신나게 공격할 겁니다.
  • QLED 2017/08/07 13:31 # 삭제

    차라리 영화에 투자해서, 엄청난 밝기가 계속 나오는 (명암비와 반응속도는 티 안나는) 블록버스터를 만드는 게 어떨까 싶습니다. 이 정도까지 안 가도, 기존 영화를 골라서 밝기를 잘 살리게 마스터링을 한다거나요. 반다이는 장난감 팔려고 애니도 만드는데요. 이런 밝은 영화가 매장 데모로 깔리면, 올레드보다 좋아 보일 수 있습니다. 영화가 어려우면 데모 영상이라도 LCD의 장점을 잘 살리는 걸 만들면 어떨까요.
  • 로리 2017/08/07 15:48 #

    1. PDP의 경우 휘도가 ABL 문제로 LCD보다 안 좋았는데다가 유리 두께가 두꺼워서 반사가 심했습니다. 두가지가 잘 셋팅된 집에서 영상을 볼때는 좋았지만 저런 전시장에서는 LCD에 비해서 좋은 화면으로 보이지 않았습니다.

    2. 삼성 QLED TV용 데모 영상은 아주 잘 만들어져 있습니다. LCD의 장점을 잘 살렸습니다만.. 문제는 LG의 경우 돌비가 만든 영상이라... T_T
  • QLED 2017/08/07 17:13 # 삭제

    1. 지금 올레드도 밝기는 LCD보다 딸리지요. 반사는 유리 두께와는 별 관계 없을 텐데요.
  • 로리 2017/08/07 17:27 #

    1. 유리 두께가 난반사 문제와 연관이 있습니다.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06050402011032655002

    "이처럼 PDP 업체들이 유리기판의 두께를 줄이는 이유는 두꺼운 PDP 유리로 인해 반짝거리는 난반사를 줄이고, PDP 유리의 원가를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지금은 코팅 기술도 좋아졌고요. OLED쪽이 반사율이 LCD보다 좋은 것이 동일 상황에서 좋게 보이는 것이 큽니다. 전체 밝기 자체야 OLED가 떨어지지만 반사율이나 부분 휘도에서 LCD보다 그닥 안 떨어지는 부분 그리고 돌비비젼의 아름다운 영상을 전시 업체에 강제 하는 부분도 있고 여러 요인이 OLED가 전시장에서 안 밀리는 이유라고 보고 있습니다.
  • QLED 2017/08/07 22:12 # 삭제

    반사와 굴절은 물질 (광학) 특성이 다른 경계에서만 생겨요. 단일 매질은 아무리 두꺼워도 안 생겨요. 물론 유리가 두꺼우면 투과율이 떨어져서 어두워지긴 하지만, 판넬 두께 정도로는 거의 영향도 없겠고요. 물론 유리가 얇을수록 나중에 나왔으니, 코팅 등이 좋아져서 반사가 덜할 겁니다. 따라서 얇을수록 덜 반사되는 상관 관계는 있을 겁니다. 하지만 인과 관계는 아닙니다.
    그나저나 삼성 (자칭) QLED는 ABL 문제가 없나요? 로컬 디밍이면 ABL 문제가 생길 수도 있을텐데요.
  • 로리 2017/08/07 23:00 #

    PDP는 플라즈마를 가두고서 터트리는 형식이었으니 꽼나 두껍다고 알고 있습니다. 하여간 저도 난반사 부분은 두께랑 연관이 있다고 저렇게 기사에서도 들어서.. 음..

    자체발광식의 QLED도 나온다면 결국 ABL이 존재하겠죠 발열이나 전력소모 다 생각해야 하니까요
  • Sharpness 2017/08/08 02:35 # 답글

    삼성이 다음해에는 QDCF달고, 명암비도 SUHD이상은 찍어줘야 승산있다고 봅니다. 밝기는 뭐 지금만큼만 유지하구요...
  • 로리 2017/08/08 12:54 #

    더군다나 이번에 삼성의 이빨이 안 통한게 컸다고 봅니다.
  • 내수전용 2017/08/08 12:58 # 삭제

    저 위의 리뷰 보니, 소니, 파나소닉, 도시바 등도 헬뤼 올레드 판넬 쓰네요. 삼성도 함께 줄서서 헬쥐 판넬 가져다 쓰는 것만이 제대로 된 대책입니다. 짱깨 판넬도 쓰면서, 훨씬 좋은 헬쥐는 안 쓰려는 이상한 꼰대질만 버리면 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6 대표이글루

2015 대표이글루

2014 대표이글루

2013 대표이글루

위드블로그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