낄낄 지방 놀리는 놈들은 이제 뭐랄지 궁금해진다. 잡담

[단독] 잠실야구장의 '현대판 노예'.. 17년 분리수거 60대 '긴급구조' (국민일보)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17년가량 쓰레기 분리수거 일을 하고도 임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60대 남성이 발견돼 긴급구조 조치됐다. 남성은 쓰레기장 내 컨테이너박스에서 지내며 노동력을 착취당했지만 급여통장은 한 번도 보지 못했다고 한다. 관리 주체인 서울시 체육시설관리사업소 측은 “그런 일이 있었는지 전혀 알지 못했다”며 책임을 회피했다. 관계 부처의 무관심으로 서울 한복판에서 ‘현대판 노예’ 사건 피해자가 방치돼 온 셈이다.



니들이 지방 낙도 노예 놀릴 자격이 있냐?

낄낄 무슨 지방 토호 유지 놈들이 경찰과 짜고 노예를 만들고 웅앵웅앵 하는 놈들 서울도 똑같은 뭐 노예의 도시구만. 그냥 행정력이 재대로 작동 안하면 어디든 벌어질 수 있고 그 때문에 행정력을 어떻게 그 쪽에 투입할지 고민해야 하는데 에구 후.. 진짜 서울 분들 무슨 말 할지 궁금하네.

덧글

  • 나그네 2018/03/11 21:10 # 삭제 답글

    저런건 행정력이 아무리 좋아도 일어날 수 있는 일입니다.
  • 로리 2018/03/11 21:14 #

    그래서 더더욱 행정력을 어떻게 잘 굴릴지 고민해야죠. 사실 한국도 인구 감소로 지방 공동화 커지고 있는데 더 걱정입니다.
  • 네리아리 2018/03/11 21:21 # 답글

    서울촌놈새끼들 다른 지방 놀리더니 아주 대단한 분들이시네요. 퉷
  • 로리 2018/03/11 21:15 #

    그런데 정말 강남 한복판에... 특수 시설 안에서 벌어지는 케이스도 아니고... 기사 보면서 처음에는 참 먹먹하더군요
  • 존다리안 2018/03/11 21:15 # 답글

    덜덜덜....
  • 로리 2018/03/11 21:18 #

    덜덜 떨일은 아니고.. 사실 어디서든 관리가 느슨하면 일어날 수 있고 일어나고 있는 일이죠.
  • muhyang 2018/03/11 22:02 # 답글

    박원순 탓하겠죠 뭐.
  • 로리 2018/03/11 22:04 #

    아 그런 방법이 있군요!
  • 풍신 2018/03/12 09:48 # 답글

    피장파장이면 둘 다 비판 하면 끝날 일 아닌가요?

    그리고 전제가 똑같다면 모르겠지만 저 사람을 도망치지 못 하도록 경찰과 공무원까지 작당해서 잠실 운동장 주위의 서울 사람들이 감시하고 막았고, 심지어 유괴까지 했다면 피장파장이겠지만, 그렇지 않았다면 피장파장조차 아니고요. 애초에 섬 쪽은 노동력이 없어서 유괴해서 감금해서라도 노동력을 원했던 것인데, 노동력이 썩어날 정도로 많은 서울의 경우 오히려 어느 날 갑자기 한 사람이 사라져도 신경 쓰지 않는 게 더 문제 아닐지? 동급이 아닌 범죄를 동급 취급하시는 것은 좀 아닌 듯 하네요.

    단지 그것과 관계 없이 기사의 추측이 맞다면 지적 장애인을 착취한 사장은 틀림없이 개 쓰레기 맞지만요. 서울도 저런 노예 케이스도 포함해서 한번 쯤 착취 당하는 노동자에 대한 조사나 개혁을 해야 하긴 할 듯...
  • areaz 2018/03/12 09:16 #

    서울의 노예 노동력이 썩어날 정도로 많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마.. 예나 지금이나 노예는 항상 공급이 달렸죠.
  • 자유로운 2018/03/12 00:28 # 답글

    서울도 다른 지역과 다를바 없다는 걸 좀 알아야 할텐데 모르는 척 하겠지요.
  • 2018/03/12 08:3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lunic 2018/03/12 09:37 # 답글

    지방 낙도 놀릴 자격이라....
    언젠가는 군산 이야기 나오니까 신안과 엮어서 말하던 작자를 봤죠.
  • 최강로봇 도라에몽 2018/03/12 10:12 # 답글

    정말 부끄러운 일이죠...
  • 2018/03/12 11:05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3/12 23:35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8 대표이글루_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