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엄청난 격세지감... 기술 표준에 한국 참여들 보면.. A/V 이야기

LG전자, TV 업체 최초로 미국 'ATSC 3.0' 시험방송 참여 (전자신문)

제가 중고등학교... 시절 이제 북미에서 HDTV 표준안 이야기가 나오던 ATSC 이야기이죠. 한국기업이건 한국 정부기관이건 대형 미디어나 방송 포멧에는 접든 자체를 못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얼마나 당시에 열악했냐면 HDTV 포멧 연구를 해야하는데 그 정도의 하이비젼 영상이 없어서 압축 코덱 테스르를 정부기관이 못해서 DVD 영상을 붙여 넣기로 만들어서 테스트해야 했다던가 그런 눈물나는 이야기가 많았습니다.

그런데 이젠 북미 시험 방송 같은 쫏에서부터 참여하고 있고, HDR 컨텐츠 포멧 정하는데도 만들고 있고 하니까요. 참 격세지감이긴 합니다.


덧글

  • 나그네1 2018/04/11 22:05 # 삭제 답글

    80~90 년대 서적이나 자료로 당시 상황보면 정말 안습. 국내 자료가 없어 일본 서적의 번역 본 수준인 것도 보았습니다.

    우리 세대가 노인이 되면 "나 어릴 땐 기술이 없어서 ~" 같은 기술 보릿고개 경험담(...)을 이야기 하는 겁니까;
  • 로리 2018/04/12 13:21 #

    진짜 그럴지도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9 대표이글루_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