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미러리스는 이제 정말로 미러를 가진 카메라를 몰아낼까? 찍사 이야기

ソニー、α9でのスポーツ/報道撮影に向けた「FE 400mm F2.8 GM OSS」 (와치 임프레스)

소니의 미러리스가 결과적으로 캐논과 니콘을 이기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스포츠 기자용 렌즈와 시스템입니다.아무리 A9 같은 고속 연사가 가능하고 뛰어난 동체 주적 촛점 성능을 가지고 있다 한들 렌즈가 없으면 그 무엇도 할 수가 없다는 점이고, 소니가 가진 자원 중에서는 쓸만한 것이 없었다는 것도 현실이었습니다.(500mm F4 같은게 있긴 했지만...)

ⓒ 2018 Impress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그렇기 때문에 드디어 소니에서 발매를 시작한 FE 400mm F2.8 GM OSS는 중요한 역활을 맡고 있습니다. XD (extreme dynamic) 리니어 모터라고 불리는 빠른 초점 동작의 보장, 마그네슘을 사용해서 2.7kg의 동급 최저 무게의 실현..

ⓒ 2018 Impress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무게 중심을 뒤로 잡아서 렌즈가 앞으로 쏠리지 않게 했다던가.. 다양한 기술적 배려가 들어갔다고 합니다.

ⓒ 2018 Impress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이렇게 많은 스위치들과..

ⓒ 2018 Impress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필터값 아끼라고 후면에 달 수 있게 하는 것같은 작은 배려들도 당연히 있고 말이죠.

도쿄 올림픽까지 2년 정도가 남았고, A9의 여러 자잘한 문제를 해결하면서도 더 성능이 좋은 신규 바디도 내놓아야 하고, 당연히 500mm나 600mm 같은 더 먼거리를 볼 수 있는 스포츠용 렌즈들도 더 나와야 하는데다가 실제 캐논이나 니콘 이상의 성능과 지원을 해주어야 하는 문제들이 있습니다만.. 소니의 자금력이나 개발 여력을 생각하면 불가능하다 이런 쪽은 아닐껍니다.

160만엔을 넘는 가격이나 시스템 운영 비용을 생각하면 저 같은 사람은 구경도 하기 어려울 가능성이 높고.. 결국 이걸 살 사람들은 법인이니 개인이 아니겠습니다만, 이제 드디어 미러리스가 정말로 거울을 진짜 몰아내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합니다. 물론 진짜 아이러니한 점은 정작 미러를 가진 놈이건 안 가진 놈이건 다 스마트 폰 카메라에 쫒겨나고 있다는 점이지만요.

덧글

  • 소닉붐 2018/06/28 18:43 # 삭제 답글

    갑자기 궁금한데 소니랑 칼 자이스 파트너십은 끝난건가요..?
  • 로리 2018/06/28 18:44 #

    계속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중형카메라 2018/06/28 18:59 # 삭제 답글

    저 정도 렌즈라면 중형 규격을 새로 만드는 게 낫겠네요. 카메라 몸통이야 렌즈에 비하면 값이나 무게 등이 별거 아닐 테니까요.
  • 로리 2018/06/28 19:01 #

    해당 용도 생각하면 중형을 따로 만들 이유는 없죠. 35mm 면 충분한..
  • 중형카메라 2018/06/28 20:12 # 삭제

    센서가 커지면 렌즈를 줄여도 되니, 오히려 판형 키우면 전체 시스템은 싸고 작아질 수도 있습니다.
  • 로리 2018/06/28 20:13 #

    센서가 커지면 렌즈가 커져야 합니다.

    센서가 작아야 렌즈가 작아지죠.
  • teese 2018/06/28 21:11 #

    후지 중형랜즈 못보셨나요?
  • lunic 2018/06/29 14:09 #

    솔직하게 여쭙겠습니다. 캐니콘 400mm 600mm 200-400mm 이런 거 본 적 없으시죠?
  • dhunter 2018/06/28 19:54 # 삭제 답글

    소니의 야심은 그래서 저 렌즈와 바디를 도쿄올림픽에 깔아버리겠다는거겠죠.
  • 로리 2018/06/28 20:00 #

    신규 바디도 빨리 나와야겠죠

    A9 mk2 가 아닌 A10(天) 기대합니다!
  • 휴메 2018/06/28 20:21 # 답글

    오랜만에 가본 모 유명 사진클럽 니콘동에선 신문물이라며
    신문물인 손휘로 갈아타신 분들이 제법 많더군요..
    저도 슬슬 다시 소니를 들일까 고려중입니다..

    (니콘->소니->후지->캐논 이었다가 다시 니콘으로 돌아왔는데
    소니 갔다가 또 한바퀴 돌것같기도해서 일단 팔아치우진 않고 추가영입을..)
  • 로리 2018/06/28 20:21 #

    전 돈이 있으면 뭐 올림푸스나 파나소닉으로 가고 싶습니다. ^^
  • 휴메 2018/06/28 20:26 #

    저도 최근에 마포를 들일려고 했는데 막상 사려고하니 이미지 품질이 마음에 안들어서 안되겠더라구요 ㅠㅠ. 돈 많이 있으면 일상 스냅용으론 최고겠지만...
  • 로리 2018/06/28 20:24 #

    전 역시 컴팩트한 망원이 끌리더군요.

    이미지 품질 자체야 현재 쓰고 있는 A55(소니가 널 버렸다 T_T)로도 만족하고 있어서.. 마포 같은 형태가 맘에 든달까요?
  • teese 2018/06/28 21:15 #

    풀프에 랜즈 투자 팍팍 하면 모를까, 크롭을 쓴다면 소니는 영 아닙니다.

  • 휴메 2018/06/28 20:28 # 답글

    파나 렌즈 12-60 아주 마음에 드실겁니다^^ 간이접사까지 접사배율이 좋아서 마포바디와 함께 구매직전까지 갔던 렌즈입니다.
  • 로리 2018/06/28 20:39 #

    돈이 없어서 아흐흑.
  • 홍차도둑 2018/06/28 21:26 # 답글

    스포츠쪽에선 렌즈뿐 아니라 바디가 받쳐주는 버퍼, 메모리 전송규격도 같이 엮어들어가죠.
    A9의 연사력에 대해서야 주목했지만 제가 그쪽으로 갈 생각이 안나는게 바로 렌즈와 '몇초간 연사 가능한가?' 에 대한 답이 필요했거든요. 종목에 따라서는 10초를 넘어서서 20-30초는 예사로 때려줘야 하는 종목들이 은근 있는지라 이 부분에 대한 답이 어떨지 싶습니다.

    JPG로만 찍는다면야 R/W속도가 300MB/s급인 SDHC나 SDXC가 현재로선 어느정도 답이지만 RAW로 찍어야 하는 대형출력도 감안해서 찍어야하는(스포츠 사진도 온라인 위주라면 JPG로만 찍는 사람이 있지만 대형출력도 감안하는 사진사들은 RAW로 찍게 됩니다) 경우는 300MB/s 가지고도 종종 힘들거든요.

    유저로서는 어느 한 메이커가 이렇게 앞서가주면 다른 메이커들도 스텝업을 하기 때문에 좋아라 합니다.
    이야기 해 주신 소니 400mm의 무게는 끌리는군요. 제가 들고 다니는 시그마 120-300s는 케이스 빼고도 무게가 4kg이 넘어서 들고 다니면 정말 피곤합니다. 그래서 저도 A9쪽으로 가고 싶지만 '연사력의 유지'라는 부분이 상당히 중요하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답이 제가 원하는게 나오지 않는다면 가기 어렵습니다. 실제 프레스에서는 이건 아주 중요한 부분이거든요.
  • teese 2018/06/28 21:29 #

    연사력 유지는 캐논 1DmarkII가 아주 끝내주더군요.
    소니는 2020년에 맞춰서 A9m2가 해결하고 나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 로리 2018/06/28 21:31 #

    A9M2 때면 신규 메모리 규격을 쓸 수도 있을 것이고 연사력 유지 문제는 없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중형카메라 2018/06/29 15:13 # 삭제

    차라리 M2 SSD 쓰면 속도는 확실히 나오겠네요. 그냥 M2도 500MB/s는 나오고, nvme는 1.5GB/s 쯤 되니까요.
  • 홍차도둑 2018/06/29 15:25 #

    로리 님/문제는 1초당 20장이라는 것은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만드는 것이니까요.
    제가 쓰는 D500에서 제가 1컷당 약 30메가의 데이터가 나옵니다. (RAW+JPG M) 이게 초당 8장으로 찍음 단순 계산해도 1초당 240MByte...버퍼 있어도 몇초뒤면 랙나오죠.
    초당 20장이면 단순 계산으로도 제가 촬영시에 나오는 것의 3배급입니다.
    신규 메모리 규격이 초당 몇 MByte의 저장속도를 가지는지는 모르는지라...어느정도 카메라 버퍼가 나와줘야 하는데 SLR에 비해 작은 크기를 가진 미러리스에서는 이 메모리의 크기 및 어디에 넣느냐의 디자인 문제가 어찌 될런지 모르겠습니다.
  • teese 2018/06/29 15:49 #

    그런점을 생각하면 소니도 결국 차세대 프레스급은 세로그립 일채형으로 가는게 맞는거 같습니다.
  • teese 2018/06/28 21:27 # 답글

    R2 쓰고 있는데 초망원은 저도 마포에 파나100-400 물려서 쓰고 싶더군요.
    올림푸스 바디로 화질 특화형 적당한 가격에 하나 나와주면 좋겠습니다.
  • 로리 2018/06/28 21:32 #

    돈이 있으면 정말 올림으로 휙 가고 싶지만 현재는 뭐 하루 하루 살기 힘든 처지라... T_T
  • lunic 2018/06/29 14:12 #

    결국 화질특화형을 찾아 봤자 2018년에 천만화소로 대강 뒤집어 쓰거나 (GH5s) 고만고만한 2천만화소 쓰는 선택지밖에 없습니다. 오히려 그 2천만화소가 포써즈 판형 내에서는 화질특화형일지도 모르죠.
  • teese 2018/06/29 15:48 #

    G9이 로우패스필터리스 라서 중고가격이 좀 더 착해지면 고려중이긴합니다.
    샘플 보면 R바디 쓰던입장에선 눈에 안차긴합니다만 그나마...
  • 은이 2018/06/29 13:54 # 답글

    DSLR 바닥엔 노하우, 렌즈, 인지도 시장점유 등 모든면에서 완벽하게 압도하는 회사들이 있다보니
    무리하게 그들과 경쟁하느니 새 시장에서 일단 내가 짱이다! 하고 외치는게 먹혀들어간거 같습니다 ㅎㅎ
    근데 이런 급격한 성장의 이면에는.. 여력이 없어 힘들어 하는 N사와
    시장 1위라며 느긋하게 놀던 C사가 제 때 견제를 못한게 가장 큰 이유일 것같습니다.
    유저로서는 이런 경쟁이 참 즐거운 일이긴 하지만요. +_+;
  • 로리 2018/07/01 13:27 #

    C사는 투자 시길 놓친게 너무 컸다고 봅니다.
  • lunic 2018/06/29 14:16 # 답글

    400/2.8을 내놨으니 200-400/4 클래스나 600/4 클래스도 어디선가 테스트 돌아가고 있을지도 모르지요.
    α7 1세대처럼 성능이나 시스템이 처지는 시절이면 모를까 지금 시점에서 미러가 있는 놈이냐 없는 놈이냐에 따라서 시장이 구분된다고 볼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같은 현장에서 똑같은 방식으로 쓰이는데 말이죠. 이제 미러리스로도 정말 프레스를 할 수 있으니 더더욱 그렇습니다. 그것보다는 각자의 시스템이 어떤 성능을 구현했느냐가 중요하겠죠.
  • 로리 2018/07/01 13:28 #

    역시 그렇겠죠. 이젠 정말 구분 짓는것이 무의미 한 것 같네요
  • asdf 2018/06/30 12:13 # 삭제 답글

    스마트폰 카메라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은건 붙박이 렌즈가 달린 콤팩트 카메라와 하이엔드 카메라죠. 풀프레임 카메라 시장엔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에요. 스마트폰 카메라 성능이 상향평준화되면서 카메라 업체들이 스마트폰이 대체할 수 없는 시장에 공들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렌즈교환식 카메라 시장에서 풀프레임 비중은 지난 2011년 7%에서 2017년 기준 42%까지 증가한 것 보면 알죠.
  • 로리 2018/07/01 13:29 #

    네 이제 그러니 더더욱 소니가 프레스에 가려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정말 대체 불가능한 시장이니까요
  • dummyfacto 2018/07/03 02:42 # 삭제 답글

    보수성으로 따지자면 커머셜 못지 않게 혹은 그 이상으로 보수적인 시장이 프레스 시장입니다. 오랜 세월에 걸친 시간의 세례를 받아 검증된 신뢰도라는 것은 프레스 시장에 있어선 정말 중요하니까요. 성능보다는 신뢰도와 극한 환경에서도 항상 같은 작동이 요구되는 극단적인 보수적 시장에서 제 생각으론 소니가 아무리 노력해도 언론사에 소니 카메라와 렌즈가 들어갈 일은 당분간 없어 보입니다.

    설령 초당 연사 속도가 더 좋고 플랙 아웃 프리가 되고 AF 성능도 비슷하거나 더 나은 기능과 성능을 보여준다고 하더라도, 혹여 삑사리라도 나면 정말 카메라고 렌즈고 집어던지고 싶어집니다. 혹은 삑사리가 안나더라도 장비 사용에 있어서 신뢰’감’을 주지 못하면 사용하고 싶지 않게 되지요. 기존에 잘 쓰던 장비 그냥 쓰고 말지. 이게 카메라 제조사가 가진 로고의 힘인것 같습니다. 그리고 a9을 다뤄 보면서 카메라 제조사와 전자제품 제조사의 차이를 뼈저리게 느끼기도 했구요. 뭐 이건 차차 해결해갈것 가능성이 높아 보이긴 합니다만..


    앞으로 소니가 가야할 길은 여전히 험난해보이고 멀어보입니다. 설령 카메라나 렌즈가 높은 신뢰도를 가진것이 발매 된다고 하더라도 그것이 필드의 사람들에게 받아들여지려면 지금 사용하고 있는 장비보다 더 나은 성능이나 기능에 대한 멋진 제안이 되지 못하면 받아들여지지 않을것입니다. 설령 이 두가지가 다 달성 된다고 하더라도 필드에서 받아들여지는 것엔 상당한 시간이 필요로 할것이구요.

    하지만 소니 입장에선 그냥 가만히 둘수도 없는 것이 프레스 시장이기도 합니다. 어떻게든 여기를 비집고 들어가지 않으면 롱텀 성장은 사실상 힘들다고 봐야 하는 것이고, 반대로 프레스 시장에서도 반응이 온다면 투톱의 절대 강자에서 쓰리톱으로 업계가 재편될 겁니다. 그리고 SONY는 세계적인 카메라 제조사에 들어가는 순간이 될 겁니다.

    요구하는 기술 수준이나 신뢰도를 달성하기 위한 장벽은 높은데 막상 돈은 별로 안되는 프레스 시장에 대응하는 카메라와 렌즈를 만들 정도 수준의 기업씩이나 되어야 소위 대표 카메라 제조 3사로 들어 갈 수 있으니 말입니다.

    그리고 이번에 발매된 400mm f/2.8 GM은 그 시발점에 서 있는 신호로 보입니다. 이 렌즈가 프레스 시장에 있어서 일종의 탐침 역할을 하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4년 후엔 업계가 어떤 모습으로 되어 있을지 무척 흥미진진합니다.

    그러니까 젭알 비손실 압축 RAW를 넣어달란... 제발 일 좀 해라 SONY. ㅠㅠ
  • 시위대돌맹이 2018/07/03 11:43 # 삭제

    전설의 Nikon FM2 는 방어 무기로도 썼답니다. 돌덩이 날아다니는 시위 현장에서, 사진 기자들이 FM2로 돌을 막았다는 전설도 있더군요.
  • 로리 2018/07/03 13:01 #

    dummyfacto > 네, 당연히 그렇죠. 다만 소니 입장에서 마지;막 남은 시장이기도 하고 2020년 올림픽에서 사용될 수 있게 제품군을 늘리고 각종 협찬(?)으로 자사 제품을 어떻게든 밀어 넣을테니까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