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0월 16일..“여기 반도의 남단 부산에서 반역을 심판하는 시퍼런 분노의 칼날 세우며 억누를 수 없는 해방의 불길 솟아오르다”



억눌린 우리 역사
터져 나온 분노
매운 연기 칼바람에도
함성소리 드높았던
동 트는 새벽 벌
시월이 오면
핏발선 가슴마다
살아오는 십일육
동지여 전진하자
깨치고 나가자
뜨거운 가슴으로
빛나는 내일로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8 대표이글루_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