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와 미국 NASA가 위성 기술 협약 맺었군요. 탈출 속도

수자원공사, 미국 NASA와 물 관리 위성활용기술 공동개발한다 (연합뉴스)

한국수자원공사, 미 나사와 위성활용기술 공동개발 나서 (수자원공사)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이하 수공)는 19일 오전 10시 대전 본사에서 미국항공우주국(NASA)과 '물 관리 및 수재해 분야 위성 활용기술 공동개발' 이행각서를 체결한다고 18일 밝혔다고 합니다. 이번 관련 기술 부분은 2016년에 한미 우주 협력 협정으로 기술 지원 협약 맺은 것의 후속 조치이기도 합니다.

제 블로그에서 적었던 수자원공사의 인공위성 개발 계획 한국형 수재해 위성이 만들어지나 봅니다. (링크)에서 나왔던 시스템에 사용될 가능성이 높겠지요. NASA에게 LIS(Land Information System)라고 불리는 관측 시스템 전반을 얻는가 봅니다.

이런 기술을 얻어가는 대신 관측 자료들을 나사에 제공하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위의 수자원 공사의 홈페이지의 보도 자료에 보면,



이런 글로벌 수재해 플랫폼 이야기가 나오는데, 결국 한국 위성도 극궤도를 돌면서 다른 나라들 정보도 수집할 것이고 그런 자료를 나사에 제공하게 된다면 전체적인 기후나 환경 변화를 나사 입장에서는 남의 나라 돈으로 얻게 되는 것이니 서로 윈윈인 것이지요. 서로 어느 정도까지 제공하고 이야기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런 협약이 늘고 해서 한국도 우주 관련 파트너쉽을 공고히 했으면 합니다. 잘 되었으면 하네요.

덧글

  • 자유로운 2018/12/19 00:29 # 답글

    서로에게 잘 되었으면 좋겠네요.
  • 로리 2018/12/19 00:56 #

    뭐 걱정이라면 트럼프가 저런 환경 기상정보 관련 예산을 영 탐탁치 않게 보는 정도일까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8 대표이글루_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