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크젯 OLED 모니터 아수스 ProArt PQ22UC 디스플레이 이야기

ASUS、持ち運べる21.6型4K/HDR有機ELディスプレイ。直販60万円 (와치 임프레스)



아수스에서 JOLED의 잉크젯 OLED 21.6인치 패널을 사용한 4K OLED 제품을 내놓았습니다. 잉크젯 OLED 패널의 첫제품입니다. 21.6인치라는 작은 인치대이지만 RGB스프라이트 픽셀구조에 OLED 제품입니다. 최대 휘도는 피크 330cd/m² 표준 140cd/m² 로 높은 편은 아닙니다만, 정밀 그래픽 작업등에서는 스튜디오 작업용으로는 쓸만한 휘도이긴 합니다.

10bit, DCI-P3 커버율 99%, Adobe RGB / sRGB / Rec.2020 / DCI-P3 / Rec.709 등의 컬러 모드 탑재, 내부 LUT는 14bit로 처리되고 1.8 / 2.0 / 2.2 / 2.4 / 2.6 라는 5개의 감마값을 지원해준다고 합니다. HDR10, HLG, Dolby Vision 의 HDR 지원, 단자는 USB-C와 마이크로 HDMI 가 1개통씩 있다고 합니다.



재미있는 점은 워낙 얇은 형태이기 때문에 스탠드를 때고, 태블릿에서나 쓰는 슬림형 접힘 커버를 준다는 점이고, 이걸 바탕으로 들고다닐 수도 있다는 점 입니다. 22인치급에 2.1kg이나 되니 막 들고다닐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고성능 영상 편집용 모니터를 가지고 다닐 수 있다는 컨셉을 생각하면 나쁜 아니디어는 아니라고 봅니다.

물론 제품 자체는 아주 부족한게 많이 보입니다.
60만엔이라는 22인치 모니터에 상상하기 힘든 가격 그자체도 그렇고, HDR 영상 체크용으로 들고 다닐 수 있는 컨셉은 좋지만 스튜디오에서 벗어나기에는 최대 밝기가 너무 낮습니다. 가격 생각하면 델타E 2 미만도 아쉽고, 번인 문제가 아니더라도 아직 내구성이나 얼마나 막 들고 다닐 수 있는지 검증도 되지 않았고 말이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OLED 모니터의 미래를 보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아직은 이지만 저게 접히거나 말릴 수 있으면 이동도 쉬워질 것이고 화질면에서도 뛰어나고요. 현재의 고급 업무용 이동 장비들은 튼튼한 캐비닛과 손잡이가 있는데 그런 부분에서 자유로워질 시대가 올 것 같기도 합니다. 물론 현재로서는 그냥 가격이 문제이지만요. 과연 JOLED가 대량 양산을 해서 이런 부분들을 해결할지 궁금해집니다.

덧글

  • RGB 2019/09/25 11:46 # 삭제 답글

    Adobe RGB / sRGB / Rec.2020 / DCI-P3 / Rec.709 등의 컬러 모드 탑재, 내부 LUT는 14bit로 처리되고 1.8 / 2.0 / 2.2 / 2.4 / 2.6 라는 5개의 감마값을 지원
    //
    컬러모드 / 감마 등을 사람이 수동으로 모니터 조작계에서 바꾸지 않고, PC에서 보낸 신호에 따라 모니터가 알아서 바꾸는 방식도 있나요?
  • 로리 2019/09/25 11:50 #

    제가 뜻을 잘 모르겠습니다.
  • RGB 2019/09/25 12:05 # 삭제

    PC: 야 모니터야, 지금 보내는 건 Rec.2020 / 감마=2.0 이다.
    모니터: 알았어. 설정 바꿀게.

    조금 뒤

    PC: 이번엔, DCI-P3 / 감마=2.2
    모니터: 바꿨음.
  • 로리 2019/09/25 12:10 #

    그런식으로 동작하질 않아요
  • ㅇㅇ 2019/09/25 11:55 # 삭제 답글

    OS 화면보호기 기본탑재가 부활하겠군요
  • 로리 2019/09/25 11:56 #

    지금도 있으니까요 ^^
  • 나아 2019/09/25 13:29 # 삭제 답글

    잉크젯은 소자 수명 문제가 심하다던데 어떻게 해결했을지 궁금하네요....
  • 로리 2019/09/25 14:59 #

    해결이 되었을까요?
  • ㅇㅇ 2019/09/26 13:01 # 삭제

    짐작입니다만, 해결이 안됐기때문에 밝기가 저 정도인것 같습니다.
  • ㅇㅇ 2019/09/26 12:43 # 삭제 답글

    밝기가 처참한 수준이라 (갤노트10의 1/4) 진지한 프로 제품으로 취급해야할지 살짝 의문입니다. 저 밝기면 야외가 아니라 조명이 켜진 실내에서도 제대로 사용을 못할겁니다.

    만약 저 사양대로 대량양산을 한다는거라면 곧바로 파산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로리 2019/09/26 12:44 #

    전혀요.. 제가 집에서 사용하는 모니터 캘리는 항상 120~130cd로 하는데 충분합니다
  • ㅇㅇ 2019/09/26 12:46 # 삭제

    음.. 120cd로 HDR 작업을 하신다고요?
  • 로리 2019/09/26 12:48 #

    HDR은 안 합니다만 SDR은 충분합니다 더군다나 HDR작업은 톤매핑이나 그런 쪽이 있기도 하고요 어차피 재대로 하려면 스튜디오에서 전문 장비로 해야하고 이건 간의용으로 충분하다는 거죠
  • ㅇㅇ 2019/09/26 12:57 # 삭제

    SDR이면 가능하긴 하네요. 하지만 저 제품 소개문에서 HDR을 지원한다는건 암전하고 사용한다는걸 전제로 한것같다는 말씀을 드리는겁니다.

    그리고 저 밝기로는 절대 일반 소비자용으로 제대로 못쓰일겁니다. 그래서 대량양산하면 파산할것이라고 단언할수 있는것이죠.

  • 로리 2019/09/26 13:23 #

    노트북 휘도가 90~120cd면 되는 시절이 얼마 되지 않았고, 반사코팅 잘하면 얼마든지 실내 환경에서 쓸만하게 만들 수 있다고 봅니다. 문제는 양산이 얼마나 되냐하고 노트북~PC모니터에서 고Hz 지원의 게이밍 모니터 같은 시장에 잘 끼여들 수 있냐 문제라고 봐요. 실제로는 그런 양산성도 맞출 수가 없으니 저게 60만엔이지만요
  • RGB 2019/09/26 18:58 # 삭제

    그 정도면, 화면에 반사되는 형광등 빛이 모니터 발광을 압도하던데요.
  • 로리 2019/09/30 13:09 #

    전 모니터를 120~150cd 정도로 맞춰 쓰지만 그게 형광등에 압도된 적은 없었습니다.
  • RGB 2019/09/30 13:42 # 삭제

    제가 봤던 모니터 화면 반사율이 높은가 봅니다.
  • 로리 2019/09/30 18:44 #

    논 글로시 타입이면 대부분 문제 없고... 글로시 타입은 혼자 450cd가 되어도 소용 없는 T_T
  • RGB 2019/09/30 18:46 # 삭제

    그러면 글로시는 왜 쓰나요?
  • 로리 2019/09/30 18:49 #

    글로시는 장점이 디자인면에서 이쁜 것이 첫번째이고... 두번째 장점은 선예도가 글로시 타입보다 좀 더 좋습니다. 고급 TV에 쓰는 모스아이 같은 코팅이 아닌 모니터에서 쓰는 저가 논글로시는 입자감이랄까 펄 같은 느낌이 있거든요.
  • RGB 2019/09/30 18:53 # 삭제

    그렇군요. 글로시 해상도는 알았는데, 27" 2560*1600 논글로시 모니터도 픽셀이 잘만 보여서, 굳이 글로시가 필요한가 싶었습니다.
  • 은가누 2019/09/30 10:35 # 삭제 답글

    rgb방식이고 증착이 아닌 프린팅 방식이기에 번인은 삼성 엘지 oled에 비하여 매우 취약할 수 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굳이 저 가격에 살 필요는 없는 제품입니다. 훨씬 좋은 엘지 55인치 3대 가까이 살 수 있는 가격입니다. 삼성 4k 15.6인치 oled를 채용한 노트북도 200만원이면 삽니다. 물론 번인도 저제품에 비해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강합니다.
  • 로리 2019/09/30 10:51 #

    저도 저걸 주변에 사라고 할 생각은 없지만 그걸 떠나 22인치 4K OLED는 저거 말로 없으니까요. 55인치와 22인치와는 그 사용자가 다르니 이걸 몇개나 살 수 있다는 좀 맞지 않은 비유라고 봅니다.
  • RGB 2019/09/30 13:08 # 삭제

    번인 때문에 밝기를 낮춘 걸까요?
  • 로리 2019/09/30 13:10 #

    아무래도 수명 문제가 크지 않을까 싶긴 합니다.
  • ㅇㅇ 2019/09/30 13:04 # 삭제 답글

    노트북 휘도가 낮다고해도 지금 노트북들은 저 밝기의 2배가 넘습니다. 그리고 반사코팅을 한다고 해도 어차피 HDR을 온전히 표시하지 못하는데 굳이 저 돈주고 살까요? 트루RGB니까 엘지TV보다 색표현이 정확할진 몰라도 밝기가 저 모양인데 HDR문제도 있을뿐더러 OLED로서 갖는 약점이 더 부각되겠죠.

    윗분덕에 삼성이 15인치 OLED를 내놨다는걸 알게됐는데 솔직히 이동성이나 간편한 작업용에 적합한 크기 등등 생각하면 22인치가 아니라 15인치가 훨씬 나을것 같습니다.

    어쨌건 제가 저 패널에 대해 갖는 문제점은 밝기 하나뿐입니다. 만약 대량양산 체제에서 최고 밝기가 500cd는 뽑혀준다면 저 회사는 대박을 치겠죠.
  • 로리 2019/09/30 13:08 #

    다만 15인치는 또 영상 작업에서는 좀 작다 싶으니까요. 일단은 휘도자체의 문제보다 저게 전 재대로 양산화를 해서 의미있는 판매수량을 만들 수 있을지 부터가 될지 봐야겠지만요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8 대표이글루_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