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와 ButterflyAudio 그러니까 이거 뻘짓연구소에 보내야 하는데.. A/V 이야기



단 한장의 사진이 저를 사로 잡았습니다.
정말로 단 한장의 사진이 말입니다.

위에서 본 이상한 제품의 사진이 절 사로잡아 버렸습니다.

세상에 살다보면 재미있고 이상한 제품들을 보는데... 정말로 저건 보는 순간 절 사로잡고 이걸 사야한다라는 정말로 강렬한 하늘의 의지 같은 것을 느끼게 만들었습니다. 정말로 딱 보기만 해도 말이죠.

그래서 어쩌다보니 중고 제품을 구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뭐랄까 정말로 이게 뻘짓연구소용이란 느낌이 팍팍든단 말이죠.



기본 외형은 이렇게 어깨에 올리게 되어 있습니다. 저 원형이 100mm의 일반적인 헤드폰들과 비교할 수 없는 크기의 사운드 유닛이 들어있는 것이 특징이고 그 때문에 헤드폰을 능가하는 음향적 특성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 아이와측의 말입니다..



제품 박스는 상상이상으로 큽니다.
내부에는 충전을 위한 2개의 USB-C 케이블, 블루투스 지원을 안하는 기기를 위한 블투 수신기, 어깨에서 떨어지지 말라고 고무로 만든 스톱퍼가 들어 있습니다. 생각 보다 박스가 너무도 커서 놀랐는데 제품 크기가 크기다보니 일어난 일이 아닐까 합니다.



스마트 폰이나 최근 스마트 티비들은 블루투스 연결이 되지만, 그렇지 않은 기기를 위한 블투 송신기가 있습니다. 아날로그 3.5mm 단자 1개와 광디지털 단자 2개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AV기기들 연결에서 큰 문제가 없게 되어 있습니다. 이 송신기는 aptX Low Latency 에 대응하고 SBC/AAC/aptX 를 지원하고 있는 제품입니다.

정작 전 집에 스마트 TV들이나 노트북, 맛폰 전부가 블루투스를 너무 잘 지원해서 쓸 이유가 없었습니다만...



제품의 충전은 이렇게 USB-C 단자가 있고 5V 입력으로 충전을 하면 됩니다. 집에 남는 맛폰 충전기를 사용하면 간단히 충전할 수 있습니다.



중고품 문제를 떠나서도 그냥 제품의 빌드 퀄리티는 좋지 않습니다. 고무 부분 마감처리나 전반적인 볼륨 조절 노브나 버튼들 전부가 많이 싸구려티가 납니다.. 제품 자체의 포스 같은 것은 없습니다. 2만엔대로 이것 저것 모아 만든거니 어쩔 수 없겠지만 아쉽긴 합니다.

그리고 대망의 험짤...





그야말로 이 제품이 뻘짓연구소에 가야할 제품이 아닌가 생각하게 하는 것은 이 제품 착용샷 때문입니다. 착용하고 거울을 보면 혹은 셀카를 찍으면 험짤 그 자체가 됩니다. 물론 원빈이나 정우성 같은 분들이야 다를지 모르지만 이걸 착용할 1000명 중에 999명은 다 험짤이 될 수 밖에 없다는 제품인 것이죠.

그리고 이 제품의 뻘짓스러움은 한 둘이 아닙니다.

물론 단가등의 문제겠지만 무려 LDAC 모드가 없습니다. 장점이 헤드폰을 능가하는 100mm의 대형 유닛인데 그런 고음질(?)을 살릴 방법이 없게 만듭니다. 고음질 코덱의 문제가 송수신 품질로 외부에서 사용인데 이건 집안에서 사용할 수 밖에 없는 기기인데 말이죠.

두번때 개그는 100mm의 대형 유닛을 사용한 것은 좋은데 저역 재생을 할때, 제품의 하우징이 저역에 공진이 일어난다는 것입니다(...) 한국에서 오디오 한다는 사람은 안 들은 적이 없다는 레베카 피죤의 스페니시 할렘(Spanish Harlem)을 들으면 극대화 되는데 저역에서 하우징이 떨려서 부드드드 떨리는 소리가 납니다.여러 곡에서 확인 할 수 있었는데 좀 신경을 쓰지라고 밖에 말할 수가 없습니다.

세번째는 이거 화이트 노이즈가 상당합니다(...)
제품 특성상 귀와 상당히 떨어져 있기도 하고... 주변 소음이 그대로 들어오는 형태라 화이트 노이즈 문제는 없을꺼라 생각했는데... 집에서 사용하는 헤드폰들보다 화이트 노이즈가 있어서 너무 놀랬습니다...

그 외에도 헤드폰을 머리에 맞게 조절하는 구동부가 생각보다 고정이 안 되어서 막 움직이면 잘 고정한 위치가 풀려버린다던가 하는 문제도 있고 말이죠....


그러나 저러나 해도 다른 제품과 다른 소리와 느낌이 있기 때문에 만족스럽긴 합니다. 귀에 압박감도 없고, 100mm 유닛에서 나오는 저역도 부드럽고 헤드폰과 다른 독특한 공간감은 즐겁습니다. 헤드폰들 보면 음상이 머리 안 쪽에 생기는 것이 싫은 분들은 이걸 사용하면 편안할 듯 하고요(약간 머리 뒤에 생김)

제품 자체가 자본의 한계가 커서 아쉬운데... 유튭 등에서 있는 공간 오디오(360 Reality Audi, 돌비 앳모스 등) 데모들을 들어보면 헤드폰보다 넓은 음상으로 펼쳐지는데 이런 것들을 지원하지 너무 아쉽습니다,.. 블루투스 송신기를 주기 때문에 영화 같은 쪽에 최적화 했냐 생각을 했지만... 실제 영화나 드라마 감상시에 큰장점을 느끼진 못했고... 실제 음악 감상시에 더 재미있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냥 전반적으로 뻘짓스러운 제품이고.... 남한테 권하긴 어려운 제품이지만... 또 있으면 매우 만족스러운 하지만 남에게 보여줄 수 없는 뭐 그런 제품입니다. 오랜만에 즐거운 경험을 했습니다... 그런데 결국 이 제품 주력으로 쓰진 않을 것 같네요.... T_T



덧글

  • qcy 2022/10/01 12:29 # 삭제 답글

    인기 좋아지면, 애플에서 100만원짜리 완벽한 제품이 나오겠네요. 반년 뒤에 qcy에서 2만원짜리 쓸만한 물건이 나오겠고요.
  • 로리 2022/10/01 13:20 #

    그런일이 벌어질리가 없죠
  • qcy 2022/10/01 18:28 # 삭제

    사진을 보니, 100mm 유닛 정도는 헤드폰에도 넣을 수는 있겠네요.
    그나저나 블투 송신기라니, 정말 일본 다운 물건이네요. 팩스와 도장에 집착하는 나라 답습니다.
  • qcy 2022/10/01 18:30 # 삭제

    송신기 자체는 다른 나라에서도 나오겠지만, 헤드폰에 끼워 줄 생각을 하는 나라는 일본 뿐일 것 같아요.
  • 로리 2022/10/01 19:43 #

    아니 기본 사용 이유가 AV시스템에 라서 블투 연결이 안되는 장비들 연결할때 필요하잖아요 레거시...
  • qcy 2022/10/01 20:56 # 삭제

    그러니까, 다른 나라에서는 굳이 골동품과 함께 쓸 때만 필요한 장비를 기본으로 넣어주지는 않을 겁니다. 아무리 좋은 AV 장비가 있어도, 블투 헤드폰에서는 앰프 앞쪽 장비만 의미가 있고요. 이런 상황에서 굳이 블투 헤드폰에 석기시대 장비를 쓸 까닭을 모르겠어요. 일본에선 수요가 있으니 저렇게 했겠지만요.
    다이소에서 5000원짜리 블투 스피커를 팔더라고요. 블투 스피커가 진짜 싸졌구나 싶습니다.
  • qcy 2022/10/01 20:57 # 삭제

    LG 넥밴드 블투 이어폰 생각 나네요. 이어폰이 아니라 넥밴드 스피커 쓰면, 저것과 비슷한 상태가 되네요.
  • qcy 2022/10/02 09:34 # 삭제

    지금 보니 송신기 전원이 USB네요. 아나로그 입력을 받을 때는 전원부 품질도 문제가 될텐데요. 송신기에 서 전원부 노이즈 제거를 잘 하는 건지, USB 전원을 따로 주는 건지 모르겠네요.
  • 이지리트 2022/10/01 19:25 # 답글

    왠지 꼭 이래야 했을까? 싶은 제품이네요..
  • 로리 2022/10/01 19:44 #

    틈세시장이죠 뭐
  • ReiCirculation 2022/10/04 17:25 # 답글

    결국 사셨군요ㅎㅎ 그냥 돈낭비입니다 솔직히ㅋㅋㅋ 요새 넥밴드형 퍼스널스피커들 소니나 보스에서 잘 나오니 차라리 그걸 사는 게 나은 물건입니다ㅋㅋㅋㅋ
  • 로리 2022/10/04 20:03 #

    이건 그냥 보는 순간의 문제라서..
  • 소시민 제이 2022/10/10 16:36 # 답글

    차라리 80년대 할렘 스타일이...

    한쪽 어깨에 카세트 플레이어 걸쳐매고 다른 손에 권총 들고 비트에 맞춰 빵빵빵!

    뭐.. 저처럼 이어폰 30분 정도 꼽으면 귀 아픈 사람에게는 좋으려나? 싶군요.

    차라리 골전도를 쓰고 말지....
  • 로리 2022/10/12 06:01 #

    뭐 그냥 취미성이죠
  • 노타입 2022/10/13 13:43 # 답글

    처음보는 물건이지만 브랜드인 '아이와'를 보고 깜짝 놀라서 보게되었네요. 80년대에 소니 파나소닉과 함께 나름 초박형 카세트 플레이어로 유명했던 브랜드인데 아직까지 있었다는데 더 놀랐습니다. 다만 저런 제품을 만들고 있는걸 보니 더 오래 갈지는 잘 모르겠군요 -_-
  • 로리 2022/10/14 03:22 #

    아이와는 소니에 완전 흡수 당해서 사라졌고.. 소니에서 휴대용 라디오를 만들던 하청사가 소니 라디오 사업이 문을 닫으니 아이와 브랜드를 주고 나오게 된겁니다. 중국제 티비나 그런 제품들 뱃지 마켓팅 하는데 저런 신기한 제품도 생산하는 거죠..
  • 노타입 2022/10/28 04:46 #

    아하 그렇군요. 아이와 워크맨도 한 두어개 썼었는데 추억입니다. 옛 워크맨들이나 한번 중고품을 알아볼까 싶어지네요. ㅎ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9 대표이글루_IT